미세먼지 가니 황사가…중국발 황사, 내일밤 습격

-28일 밤부터 황사 영향권

[헤럴드경제]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가 28일 낮부터 잦아들것으로 보이지만, 중국발 황사의 습격이 예고되고 있다.

27일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오후 4시 현재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대전(33㎍/㎥)을 제외한 전 지역이 초미세먼지(PM-2.5) ‘나쁨’(36∼75㎍/㎥) 수준에 들었다.

비상저감조치가 시행 중인 수도권의 미세먼지 일평균 농도는 경기 63㎍/㎥·서울58㎍/㎥·인천 57㎍/㎥을 기록하면서 17개 시·도에서 상위 1∼3위를 차지했다.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대기정체로 국내 오염물질이 쌓여 전국 대부분 권역의 미세먼지 농도가 치솟았다고 분석했다.

고농도 미세먼지는 28일부터 점차 해소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날 대기정체로국내 오염물질이 축적돼 오전에는 대부분 권역에서 농도가 다소 높겠지만, 오후부터낮아져 ‘보통’(16∼35㎍/㎥) 수준에 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에 따라 26일부터 이틀간 연속 시행됐던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28일에는 시행되지 않는다.

하지만 기상청과 국립환경과학원은 26∼27일 고비사막과 내몽골 고원에서 황사가 발원해 우리나라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했다.

황사는 대부분 중국 북동지역으로 지나는 저기압의 후면을 따라 이동해 이 가운데 일부가 28일 밤부터 29일 사이 북한 상공을 지나면서 국내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측됐다.

27일 전국의 기온은 평년을 웃돌았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서울의 최고기온은 20.0도로, 평년(12.2도)보다 8도 가까이 높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