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김정은 방중 놓고 중국과 어떤 대화도 없었다”

“중국, 대북제재 이행 피하지 않길 바라” 

 

중국 중앙(CC)TV는 28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을 받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방중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부인 리설주와 함께 중국을 방문했으며, 북중정상회담과 연회 등 행사에 참석했다. [CCTV 캡처=연합뉴스]

중국 중앙(CC)TV는 28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을 받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방중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부인 리설주와 함께 중국을 방문했으며, 북중정상회담과 연회 등 행사에 참석했다. [CCTV 캡처=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27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방중과 관련, “우리는 이번 방문에 대해 중국과 어떤 대화도 나누지 않았다”고 말했다.

헤더 나워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 방문에 대해 중국으로부터 듣지 못했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그는 ‘중국을 방문한 인사가 김 위원장이 맞느냐’는 질문에는 “잘 알지 못한다. 그에 관해 이야기를 듣기를 고대한다”며 “누가 방문한 것인지 중국이 발표하도록 남겨두겠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이 북한을 경제적으로 도울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당연히 그러지 않길 바란다”며 “그동안 반복적으로 말해온 대로 중국은 (대북) 제재를 충실히 지켜나가는 것과 관련해 (북한을) 엄중 단속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사항을 준수하는 데 있어 훨씬 더 많은 걸 할 수 있다. 중국이 이를 피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러시아와 마찬가지로 유엔 안보리 결의안에 서명한 나라”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북한은 경제적으로 힘든 상황에 놓여있다. 그리고 그것이 북한이 테이블로 나온, 그리고 미국과의 대화에 관심이 있다고 표명하게 된 이유 중 하나”라며 대북제재 유지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다만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전쟁 과정에서 북한을 이용하는 것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국무부 차원에서 북한 정부와 직접 접촉을 시작했느냐’는 질문에 “내가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은 정상회담을 위한 우리의 구상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이러한 정상회담을 성사시키는 것은 정말 크나큰 일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가 주요 조율자이며 국무부는 그에 필요한 모든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연합뉴스)

헤더 나워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

헤더 나워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헤더 나워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13일(현지시간) 외신기자클럽에서 브리핑 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