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정은 방중, 한반도 정세에 긍정적”

- “주변국 외교, 차분하게 조율해야”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8일 “남북간 영속 평화, 북미평화체제 구축 등 한반도 정세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중국 시진핑 주석의 초청으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3박4일 중국을 비공식 방문하고 정상회담을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그는 이어 “그야말로 깜짝 방문이다. 혈맹인 양국 관계가 김정은 이후 급랭했으나 급반전됐다”며 “북중이 남북,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전격적인 정상회담을 함으로써 북미정상회담에서 북은 협상력을 제고하고, 중국은 한반도 영향력이라는 전략적 이해가 맞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우 원내대표는 또 “북중 회담이 비핵화와 평화의 생산적 회담이었길 바란다”며 “정부당국은 북중을 예의주의하면서 냉정하게 분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을 비롯한 일본 정부와도 협력에 신경을 써야 한다”며 “급변하는 한반도 주변 국가의 변화가 문재인 정부의 운전자론이 4강외교를 복원하는 결과를 이끌어 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규백 최고위원도 이날 회의에서 “4월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반도 정세가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다”며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북일 정상회담도 거론되는 등 새로운 상황을 맞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김정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했는데, 북중관계 개선이 없이는 남북관계에도 개선이 없다는 것으로 해석된다”며 “양국 정상회담이 한반도 비핵화 전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나 안 최고위원은 “지금은 앞으로의 상황이 장밋빛만은 아니라는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며 “세심하게 전략을 설계해야 한다. 외신은 문재인 정부를 일컬어 딜메이커(Dealmaker)라고 한다. 차분한 자세로 조율해야 한다. 어느 때보다 대통령의 역할이 중요할 때”라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