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페이스북 ‘통화내역 수집 의혹’ 사실관계 확인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방송통신위원회가 페이스북의 안드로이드폰 통화, 문자내역 수집 여부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미국에서 개인정보 유출 사태에 이어 통화내역 무단 수집 의혹이 불거진데 따른 것이다.

28일 방송통신위원회 관계자는 “최근 페이스북 통화내역 수집에 대한 논란이 문제가 되고 있는 만큼 페이스북코리아 관계자를 불러 해당 내용에 대한 사실관계 여부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에서는 일부 페이스북 이용자의 안드로이드폰에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 전화번호, 이름, 통화시간, 문자 기록 등이 페이스북 데이터파일로 저장됐다는 보도가 나오며 파문이 커지고 있다. 최근 정치적 성향 등 개인정보가 트럼프 대선캠프에 흘러들어갔다는 개인정보 유출 파문에 이은 것이다.

이에 우리나라 이용자 역시 해당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방통위가 사실 확인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방통위는 페이스북코리아를 통해 안드로이드폰 이용자의 통화내역 수집 여부와 목적, 제3자 제공 등에 대해 확인 중이다.

다만, 아직까지 실태점검, 사실조사 등 행정적 절차에 착수한 것은 아니다.

방통위는 개인정보 유출 사태가 일어난 초기만 해도 국내 이용자의 피해는 거의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개인정보 유출로 문제가 된 캠브리지 애널리티카(CA)의 ‘디스이즈유어디지털라이프(thisisyourdigitallife)’가 영문 애플리케이션(앱)인데다, 미국 대선에 활용된 점 등으로 미뤄 한국 이용자의 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은 적다고 본 것이다.

방통위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페이스북코리아를 통해 개인정보가 유출된 이용자에 한국인 포함 여부를 확인하는 중이다.

페이스북은 이번 통화, 문자내역 무단 수집 의혹에 대해 이러한 수집이 개인 동의에 따른 것으로, 제3자에게 정보가 판매되지 않는다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가라앉지않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