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상면주가, 저온살균 막걸리 ‘느린마을 늘봄’ 출시

- 인공감미료 무첨가…쌀 함량도 타사 대비 2배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우리술 문화기업 배상면주가는 느린마을막걸리의 갓 빚은 상큼한 봄 맛을 오래도록 신선하게 즐길 수 있는 저온살균 막걸리인 ‘느린마을 늘봄’ 막걸리를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느린마을 늘봄 막걸리는 배상면주가의 대표 생막걸리인 ‘느린마을막걸리’의 특징과 장점을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저온살균 공법을 통해 효모균의 활성화를 막아 장기간 보관이 가능하도록 한 살균 막걸리다.

배상면주가 살균막걸리인 ‘느린마을 늘봄 막걸리’ [제공=배상면주가]

 
배상면주가는 느린마을막걸리의 숙성 정도에 따른 맛 차이를 봄, 여름, 가을, 겨울 등 사계절로 나누고 있는데 느린마을 늘봄 막걸리는 이 중 가장 산뜻하고 신선함을 느낄 수 있는 봄의 상태를 살균화한 것이다. 또 막걸리의 단맛을 내기 위해 쓰이는 아스파탐 등의 인공감미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타 제품에 비해 국내산 쌀 함량을 2배 가량 늘려 만들어 제품력을 높였다. 쌀의 부드러우면서도 묵직한 맛과 갓 빚은 막걸리의 상큼한 맛이 조화롭게 어울린다.

병 디자인은 느린마을막걸리의 봄 이미지를 연상케 하는 핑크빛 꽃 디자인으로 꾸며 산뜻함을 극대화 했다. 느린마을 늘봄 막걸리의 알코올도수는 6도, 용량은 750ml이며 유통기한은 12개월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