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김세의가 피해자?…MBC “적반하장, 어이없다” 반박

[헤럴드경제=이슈섹션] MBC가 배현진 씨 등이 자신들이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라고 한 주장에 대해 “적반하장”이라며 반박했다.

MBC는 지난 27일 공식입장에서 배현진 전 앵커를 비롯해 김세의 MBC 기자, 박상후 전 부국장 등 이른바 ‘MBC 언론인 불법사찰 피해자 모임’은 불법사찰의 피해자가 아니라 불법을 자행한 가해자들이라고 맞받아 쳤다.

2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 1차 회의에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오른쪽)와 김세의 MBC 기자가 밝은 표정으로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MBC는 이어 “이들은 지난 9년간 MBC에서 벌어졌던 언론자유와 독립성 침해, 공정방송 파괴에 가담한 자들로 진상조사 대상자들이다”라며 “이들은 오히려 현재 MBC 정상화위원회와 감사국의 적법한 절차를 거친 조사를 불법사찰로 왜곡하고 조사에 불응하는 등 조사과정을 방해해 왔다”고 밝혔다.

MBC는 “박상후 전 부국장은 세월호 유가족을 폄훼한 인물로 ‘세월호 참사 불공정 보도’ 관련 조사 대상자이고, 김세의 기자는 취재원 인터뷰 조작 건으로 감사를 받고 있으며, 배현진 씨는 지난 7년간 ‘뉴스데스크’를 진행하면서 MBC뉴스 신뢰도를 추락시킨 장본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자유한국당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위원장 박대출) 1차 회의를 열었다. 현직 MBC 기자인 김세의 기자, 박상후 전 부국장과 배현진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참석해 자신들은 현 정권의 ‘언론탄압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