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초등학생도 안할 이지메 댕해…하나하나 실상 알릴것”

-방송장악 피해자지원 특위 첫 회의

[헤럴드경제]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배현진 전 MBC앵커가 방송국 근무시절 “초등학생도 하지 않을 ‘이지메’와 ‘린치’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이지메와 린치는 각각 집단학대와 잔인한 폭력을 의미하는 일본어와 영단어다.

배 당협위원장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 1차 회의에 참석해 “제가 현 정권의 블랙리스트”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몇 년 동안 인격살인에 가까운 회사 안팎의 고통 속에서 지냈다. 내 뉴스와 회사에 침을 뱉고 싶지 않았지만 각오하고 나온 만큼 그 실상을 알려드리려 한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배현진 전 MBC앵커

배 당협위원장은 최승호 MBC 사장이 올해 초 한 기자간담회에서 “배현진이 뉴스에 출연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한 것을 지적했다. 그는 “잘못 들었나 싶었다”면서 “양승은 아나운서를 포함해 수십 명의 기자들이 뿔뿔이 흩어져 있다. 방송의 공공연한 블랙리스트가 된 사람들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것도 죄가 되느냐. 국민의 방송인지, 언론 노조의 방송인지 MBC에 묻고 싶다”며 “소신대로 일하겠다는 사람에게 적폐 부역자라는 오명을 씌워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MBC의 김세의 기자, 박상후 전 시사제작국 부국장이 방송장악 피해자로 참석했다. 김 기자는 “나를 포함한 약 80명의 기자들이 마이크를 뺏겼다.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MBC의 편파 방송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박 전 부국장은 “언론노조가 나에게 세월호 오보 프레임을 씌우려 한다. 사내 정상화위원회가 나를 제물로 삼아 조사를 요구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