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김정은 방중보도에 “트럼프, 최신동향 잘 파악하고있어”

샌더스 대변인 “보도 확인하거나 부인할 위치 있지 않다”

미국 백악관 세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은 27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했다는 보도와 관련, “북한(과의 정상회담)에 관한 준비에 대해 말하자면 대통령은 많은 영역에 있어 최신 동향들에 대해 파악이 잘 돼 있다”고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룸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에 대해 보고 받았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변했으나 “내가 이런 보도를 확인하거나 부인할 위치에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는 라즈 샤 부대변인이 전날 브리핑에서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몇 달 안에 개최될 것’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 한 기자가 ‘여전히 5월 시한을 지지하는가’라고 질문하자 “우리는 계속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며 “(북미정상회담) 제안이 이뤄지고 받아들여졌다. 우리는 그러한 절차 안에서 계속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고만 했다.

그러면서 “아직 시간이나 날짜가 정해진 건 아니다”고 덧붙였다.(워싱턴=연합뉴스)

질의응답하는 美 백악관 대변인

질의응답하는 美 백악관 대변인EPA/SHAWN THEW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