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봄맞이 정기세일 돌입…동시세일 관행 깨고 ‘따로따로’

- 현대百ㆍAK플라자 29일, 신세계ㆍ갤러리아 30일부터
- 롯데는 다음달 6일부터 세일…기간 줄이고 규모 키워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백화점 업계가 봄맞이 정기 세일에 들어간다. 올 봄 정기세일은 그동안의 ‘동시 세일’ 관행을 깬 것이 눈길을 끈다. 롯데, 신세계, 현대백화점 3사의 행사기간과 날짜는 제각각이다. 대신 세일 기간은 줄이고 할인 대상과 할인폭을 키웠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백화점과 AK플라자가 29일부터, 신세계와 갤러리아가 30일부터 봄맞이 정기세일을 시작한다. ‘백화점 빅3’ 중 한 곳인 롯데백화점은 다음달 6일부터 봄 세일행사를 운영한다.

백화점업계가 봄맞이 정기세일에 들어간다. ‘동시 세일’ 관행을 깨고 세일기간을 줄이는 대신 할인 대상과 할인폭을 키웠다. 사진은 현대백화점 직원 봄맞이 정기세일을 앞두고 봄 신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은 해외 유명 브랜드를 비롯해 의류ㆍ잡화ㆍ리빙 등 900여개 브랜드의 봄ㆍ여름 상품을 10~50% 할인 판매한다. ‘H-컨템포러리 페어’에는 DKNYㆍ바네사브루노ㆍ쟈딕앤볼테르 등 해외 유명 브랜드가 참여해 봄ㆍ여름 신상품을 평균 10% 할인 판매한다.

다양한 가구 행사도 열린다. 무역센터점은 다음달 6일부터 8일까지 10층 문화홀에서 ‘침대 대전’을, 킨텍스점은 다음달 12일부터 15일까지 9층 문화홀에서 ‘소파 대전’을 연다.

AK플라자도 29일부터 4월15일까지 18일간 구로본점, 수원 더AK타운, 분당점, 평택점, 원주점 등 전점에서 봄 정기세일에 돌입한다. ‘꽃 피었습니다’를 세일 테마로 정하고 남녀 의류, 화장품, 핸드백, 구두, 주얼리, 스포츠·아웃도어, 가정용품 등의 상품군을 기본 10~30%까지 할인(일부 브랜드 제외)하고, 이월상품 기획전을 통해 최대 70%까지 할인 판매한다.

신세계는 봄 정기세일을 맞아 생활장르 상반기 최대 행사인 ‘메종 드 신세계’를 연다. 홈 인테리어부터 패션에 이르기까지 고객 수요를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사진제공=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30일부터 내달 15일까지 봄 정기세일을 맞아 생활장르 상반기 최대 행사인 ‘메종 드 신세계’를 연다. 메종 드 신세계는 신세계만의 단독 브랜드와 함께 라이프 스타일 트렌드를 살펴볼 수 있는 대형행사다. 나뚜지, 블루에어, 템퍼, 에이스, 다이슨 등이 온ㆍ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참여하고, 지난 2월 신세계백화점의 일원이 된 까사미아가 이달 30일부터 다음 달 19일까지 강남점 9층과 센텀시티점 7층에서 팝업 행사를 선보인다.

3월에 가장 인기 있는 골프 상품도 선보인다. 골프 브랜드 마루망의 최상위 모델인 ‘마제스티 15 서브라임’ 우드를 기존 판매가 대비 32% 할인해 판매하고, 프레스티지오 The 8th 우드도 최초가 대비 38% 할인 판매한다. 일본 3대 프리미엄 클럽으로 유명한 다이와 시그니처 라인도 35% 할인해 선보인다. 혼마에서는 60주년 기념 한정 수량 풀세트 상품을 준비했다.

갤러리아백화점은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홈 퍼니싱 페어’를 테마로 봄 정기세일을 진행한다. 홈 퍼니싱 페어에서는 봄을 맞아 집안 분위기 전환이 필요한 고객들에게 맞춤형 홈 스타일링을 제안한다.

세일기간 중 갤러리아백화점 전 점에서 7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은 인도양의 천국으로 불리는 ‘세이셸’ 여행 경품 이벤트에 응모할 수 있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4월6일부터 10일간 업계에서 가장 늦게 봄 정기세일에 들어간다. 예년보다 1주일 가량 늦다. 본점, 잠실점 등 백화점 전점에서 300여개 브랜드, 총 200억원에 달하는 물량을 최대 80%까지 할인 판매한다. 서울 본점에서는 다음달 6일부터 10일까지 나이키, 아식스 등 상품을 최대 70%까지 할인 판매하는 ‘스포츠 박람회’도 열린다.

롯데백화점은 가장 늦게 할인행사에 들어가는 대신 30일부터 17일간 롯데그룹의 유통계열사 11곳을 통합해 할인행사를 연다. 롯데 통합 할인행사인 ‘롯데 그랜드 페스타’는 백화점, 마트, 하이마트, 롯데몰 등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아우르는 11만여 매장에서 1조원 규모의 대형 할인 행사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롯데 그랜드 페스타’를 개최한다.

업계 관계자는 “월급만 빼고 다 오른다고 할 정도로 저소득ㆍ고물가로 소비자들이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며 “백화점 업계가 봄 맞이 할인행사로 가게물가 안정에 기여하고 싶다”고 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