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관계 복원시도, 북미정상회담 변수될까

한반도 비핵화 방정식 더 복잡해질 듯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중국을 깜짝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회동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5월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에 미칠 영향이 주목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8일(현지시간) 김 위원장의 회담 제안을 전격 수락한 이후 지금까지 공식적 응답을 보내지 않고 있는 북한이 중국과의 동맹 관계 회복을 추진하면서 ’5월 빅 이벤트’를 앞둔 새 변수의 등장에서다.

아직 공식 발표가 없는 만큼 미 행정부는 구체적인 반응을 자제하면서도 촉각을 세우는 분위기이다.

특히 이번 깜짝 방중은 트럼프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의 국무부 장관 내정에 이어 최근 ‘슈퍼 매파’인 존 볼턴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으로 발탁,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대북 압박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린 시점에 이뤄진 것이어서 그 배경과 여파에 더 관심이 모인다.

일단 중국이 한반도 방정식에 본격 개입할 경우 남북미 간 삼각함수로 전개돼 온 비핵화 방정식이 한층 복잡해질 수 밖에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일관된 견해다.

미국이 강경파로 외교·안보 진영을 새로 짠 시점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실패로 귀결될 경우 군사옵션 실행 등에 나설 가능성이 커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의 등판은 북한으로선 안전판 역할을 기대할 수 있는 대목이다. 대중 관계 개선으로 미국이 주도하는 최대의 압박작전에 대한 균열을 겨냥할 수 있다는 분석도 없지 않다.

나아가 중국이 향후 북미 협상 과정에서 북한의 비핵화 수위와 비핵화에 따른 ‘보상’ 등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어떤 목소리를 내느냐에 따라 ‘비핵화 속도전’을 추구하는 미국의 셈법이 더욱 복잡해질 수 있다.

자오퉁(趙通) 칭화대-카네기 세계정책센터 연구원은 27일 CNN방송에 “평양은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앞두고 ‘보험’을 들고 싶어한다”며 “북미정상회담이 매우 중요하지만, 위험부담과 불확실성이 크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회담이 실패한다면 미국은 ‘외교가 실패했다’고 선언하면서 군사적 공격을 포함한 좀 더 강압적 접근법으로 옮겨갈 수 있을 것”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안정적이고 긍정적인 중국과의 관계가 미국의 군사옵션 개시를 막아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나 일각에선 중국이 ‘우방’으로서 북한의 비핵화를 견인하는 역할에 적극 나설 경우 북미정상회담에 촉매제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한 외교가 소식통은 “북한 입장에선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할 경우에도 실패할 경우에도 중국의 도움이 필요한 상황 아니겠느냐”며 “북한이 어떤 입장을 타진했고 중국이 어떻게 반응했는지 등에 따라 추이가 달라질 수 있는 만큼 현재로선 북미정상회담에 미칠 영향을 예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워싱턴=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