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경련 ‘산업단지 대표 경제단체’ 도약

김기원 산경련 회장 “기업성장·양질 일자리 창출 함께 추진도”
‘우리회사 1명 더 채용하기’ 실천…4차혁명 대비 인력·기업가 양성도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 국내 제조업 생산 39%, 고용 24%를 담당하는 산업단지경영자연합회가 ‘산업단지 대표 경제단체’ 도약과 ‘좋은 일자리’ 만들기에 팔을 걷고 나섰다. 

산업단지경영자연합회 김기원 회장과 국내 최대 중소기업 집적단지인 반월·시화산업단지 전경.

28일 한국산업단지공단에 따르면, 전국 22개 국가산업단지에는 CEO들의 모임인 경영자협의회가 설치돼 있다. 이 협의회 연합체인 산업단지경영자연합회(산경련)가 지난 2009년 설립돼 5만여 입주기업과 100만 근로자를 대변한다.

최근 산경련 제5대 회장으로 ㈜케이엘림뉴스타 김기원 대표가 선임돼 산업단지 현안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시급한 현안들은 산업단지 노후화, 편의시설 부족, 스마트공장 전환 등이다.

산경련의 올해 목표는 ‘산업단지를 대표하는 경제단체’로 도약. 김 회장은 이를 통해 대외 협상력을 높여 4차 산업혁명형 대응 성장동력 발굴과 제조업 혁신 등 ‘신(新)상생발전’을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4차 산업혁명형 성장동력 발굴 세부과제는 ▷4차 산업혁명형 실무인재 육성 ▷4차 산업혁명형 기업가정신 함양 ▷4차 산업혁명형 산업단지 스마트화 등이 설정됐다.

제조업 혁신전략 과제로는 ▷제조 융·복합 및 R&D 활성화를 위한 산학협력 ▷우수 중소·중견기업 육성에 일조 ▷산업단지 제조혁신 및 기술창업 도전이다.

이를 통해 입주기업들이 성장기반을 확충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게 산경련의 최종 목표다.

김 회장은 “기업의 성장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은 양립될 수 있다. 입주기업들의 ‘우리회사 1명 더 채용하기’와 같은 실천운동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경련은 회원사의 해외 진출도 지원한다. ‘중소·중견기업 수출 부흥을 통한 일자리 창출’ 정책에 부응하고 입주기업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는 게 그 취지다. 오는 5~6월 중 지역별 높은 성과가 예상되는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수요파악 및 바이어 알선 등 수출상담회를 추진한다.

산경련은 이밖에도 창의혁신포럼, 지역 경영자협의회 간 상생협력 및 교류, 입주기업 역량강화를 위한 공동사업도 해왔다. 특히, 산업단지 현안문제 해결을 위해 대정부 지원정책, 기업맞춤형 정책을 발굴하고 건의한다.

매년 열리는 산업단지 창의·혁신포럼은 경영자협의회를 활성화면서도 기업가정신 함양, 회원사 간 자율혁신과 역량강화를 지원하는 행사다. 명사특강과 병행해 열리는 지역별 포럼은 전국 22개 경영자협의회를 통해 상·하반기 연간 2회 실시된다.

산업단지 간 교류협력 활동도 분기별 1~2회, 연 4~8회 열린다. 이를 통해 산업단지 기업인간 상호이해를 넓히고 유대감 형성은 물론 비즈니스모델 발굴도 도모한다.

김 회장은 “올해 주력산업 부진, 규제 및 고용환경 부담가중 등 국내외 경제환경이 어려운 만큼 경영난 해소와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해 유관기관과 입주기업이 함께 문제를 논의하고 해결책을 모색하겠다”며 “산업단지와 입주기업 상생발전의 버팀목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