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문’보다 경제? 트럼프 지지율 11개월만에 최고치

“트럼프보다 성추문 상대여성 말 믿는다” 63%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둘러싼 성추문이 심화되고 있지만 그의 국정 수행에 대한 미국인의 지지율은 1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CNN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이 22∼25일 성인 1014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3%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과거 성관계를 주장하는 전직 포르노 배우와 플레이보이 모델의 말을 믿는다고 답했다.

[사진=AP연합]

성관계를 부인하는 트럼프 대통령을 믿는다는 비율은 21%에 그쳤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지지는 42%로 지난해 4월 25일 조사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 이는 지난달 조사에 비해 7%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54%로 한 달 전 58%에 비해 다소 낮아졌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미국인의 지지율이 가장 높은 분야는 ‘경제’였으며, 외교나 무역에 대한 평가는 상대적으로 박했다.

48%가 트럼프 대통령이 경제 문제를 다루는 방식에 대해 지지를 표한 반면 45%는 지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53%는 트럼프 대통령이 추진하는 외교 정책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지지는 45%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무역을 다루는 방식에 대해서도 지지는 38%에 그쳤고 반대가50%에 달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 대선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러시아에 대해 너무 관대하다는 비율도 47%에 달했다. 너무 강경하다는 답은 4%에 불과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