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의혹 정봉주, 호텔 카드내역 드러나

-정봉주 변호인단 돌연 고소 취하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인터넷 언론사와 공방을 벌여온 정봉주 전 의원이 고소를 돌연 취소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8일 “정 전 의원이 전날 늦은 밤 고소 취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정치권 등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은 피해자 A씨가 성추행 피해 시점으로 지목한 2011년 12월 23일 렉싱턴 호텔에서 정 전 의원이 카드를 결제한 내용을 확인해 취소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전 의원은 사건 당일 호텔에 간 사실 자체가 없다고 강하게 부인해왔으나 이와 배치되는 정황이 자체적으로 확인되자 고소를 취소한 것으로 보인다.

정 전 의원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면서 지난 13일 서 기자 등 언론사 4곳의 기자 6명을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소했고, 프레시안도 16일 정 전 의원을 고소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