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버스 미세먼지 제거…연간 성인 60명 마실 공기 정화”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미세먼지가 연일 한반도를 뒤덮으며 국민들의 숨통을 죄고 있는 가운데, 그 대안으로 수소차를 대중교통 수단으로 활용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신재행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단장은 28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송옥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주최로 열린 수소전기차 토론회에서 이같이 역설했다. 신 단장은 토론자료를 통해 “대중 교통수단인 버스를 수소버스로 대체할 경우 미세먼지, 온실가스 저감 등 환경개선 효과가 크다”고 주장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자료에 따르면 수소버스의 경우 연간 56톤의 온실가스 저감이 가능하다는 주장이다. 수소승용차(2톤), 수소택시(8톤)에 비해 저감효과가 월등히 높다. 또 수소버스는 내연기관 차량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CO), 질소산화물(NOx), 미세먼지(PH) 등 대기오염물질을 연간 최대 880kg까지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 수소차의 구조상 특수필터와 가습기, 스택 등으로 미세먼지가 자연 제거됨에 따라, 수소버스 1대당 성인 60명이 마실 수 있는 공기가 정화된다는 주장이다.

이같은 미세먼지 저감효과는 정부에서도 주목하는 부분이다. 환경부는 오는 지난해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에서 오는 2022년까지 수소차 1만5000대와 수소충전소 310곳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수소충전소 핵심부품의 국산화율을 2020년까지 80%까지 높이는 방안을 추진중이며, 기존 CNG충전소 부지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제도 완화했다. 또한 수소차 1대당 2250만원 국고보조금을 지급하는 한편, 개별소비세 인하,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 등 세제지원도 확대하고 있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이날 토론회 축사에서 “국내 온실가스 배출량의 10% 이상이 내연기관 차량 위주인 수송 부문에서 배출되고 있고, 수도권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의 30% 정도가 경유차 등에서 발생하고 있다”며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해 개발은 제작사 주관으로, 인프라 관련 부품․소재 기술개발은 정부 주관으로 역할을 나누는 등 정부와 기업의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