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팩토리’로 진화한 현대위아 창원1공장

- 사물인터넷 이용한 스마트팩토리 시스템 창원1공장에 적용
- 오는 2020년까지 무인 가공 라인 구축해 스마트팩토리 구현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현대위아 창원공장이 ‘스마트팩토리(Smart Factory)’로 진화한다.

현대위아는 경남 창원시 성산구에 위치한 창원1공장에 스마트팩토리 시스템 ‘HW-MMS Edge’와‘ ’HW-mms IoT’를 도입했다고 28일 밝혔다.

현대위아는 창원공장을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의 최종 시험장으로 삼는 동시에 이곳에서 생산하는 공작기계의 완성도를 한층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현대위아는 먼저 공작기계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 ‘HW-MMS Edge’를 창원1공장에 적용했다. 

현대위아의 한 연구원이 28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현대위아 창원1공장에서 스마트팩토리 시스템 ‘HW-MMS’를 통해 공장 내 공작기계의 가동 현황을 확인하고 있다. [현대위아 제공]

언제 어디서든 공작기계의 상태를 확인하고 가동 정보를 데이터로 관리하는 시스템으로, 작업자가 공장 내에 있지 않더라도 태블릿PC나 스마트폰으로 가동 상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기본적인 가공 정보 외에 가공을 담당하는 ‘주축’의 부하율, 각종 공구의 포지션, 가공 프로그램의 정보까지 다양한 정보도 모니터링 할 수 있다.

현대위아가 자체 개발한 ‘HW-MMS IoT’ 시스템도 창원1공장에 시범 도입됐다.

공장 내 다양한 기계에 인터넷을 연결해 각종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역할을 하며 ‘주축진동모니터링’ 기능의 경우 주축의 주파수를 실시간으로 감지해 문제점을 찾아내 관리자에게 알리는 식이다.

현대위아의 한 연구원이 28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현대위아 창원1공장에서 태블릿PC를 이용해 공장 내 공작기계의 가동 현황을 확인하고 있다. [현대위아 제공]

현대위아는 이 시스템을 통해 쌓이는 각종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장비의 문제점을 사전에 찾아내도록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누적된 데이터를 장비에 탑재한 ‘AI스마트솔루션’이 분석해, 장비에 문제가 생길 확률을 분석하고 사전에 스스로 고치는 방식이다.

현대위아는 오는 2020년까지 창원1공장을 스마트팩토리로 완전히 탈바꿈시킨다는 목표를 세웠다.

내년까지는 AR(증강현실)과 VR(가상현실)을 이용한 공작기계 보전 서비스 체계를 적용한다.

이 시스템을 적용하면 AR을 이용해 가상의 화면에 문제점과 수리 방법을 띄우거나 VR로 수리법 등을 원격으로 배워 작업자가 곧바로 수리를 할 수 있게 돕는다.

현장 작업자를 최소화하는 무인 가공 시스템 개발도 시작한다.

가공물을 올리고 내리는 역할을 하는 협업로봇과 공작기계에 소재를 공급하는 장치를 배치해 작업자의 업무 부담을 최소화한다는 아이디어다.

여기에 IoT(사물인터넷)와 CPS(사이버물리시스템)를 이용해 스스로 판단해 공장을 가동할 수 있는 ‘맞춤형 유연생산’ 체계도 구축할 계획이다.

현대위아는 이같은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의 안정화 과정을 거쳐 상용화에도 나선다.

가동 현황과 각종 통계 자료가 나오는 대형 디스플레이를 공작기계 생산라인 앞에 배치해 공장을 방문하는 고객들이 스마트팩토리를 직접 경험할 수 있게 했다.

김경배 현대위아 사장은 “현대위아는 2년 전 국내 최초로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인 HW-MMS를 개발하며 국내 스마트팩토리 시장을 이끌고 있다”며 “이번 창원1공장 도입을 계기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빈틈없이 준비해 고객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adhone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