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푸드, 청소년 꿈 지원하는 ‘키다리 아저씨’ 됐다

-청소년, 조리ㆍ제빵 자격증 취득 지원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신세계푸드가 조리사를 꿈꾸는 취약계층 청소년들을 위해 나섰다.

신세계푸드는 사회공헌 프로그램 ‘키다리 아저씨’를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매년 ‘찾아가는 베이킹 클래스’, ‘사랑의 도시락’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쳐 온 신세계푸드는 식품업체로서의 특성을 살린 대표 사회공헌활동의 필요성을 고민해왔다. 이에 취약계층 청소년들에게 체계적인 교육과 안정적인 사회진출을 돕기 위한 활동으로 이번 프로그램을 기획한 것이다.

키다리 아저씨 프로그램은 조리사 또는 제빵사가 꿈인 취약계층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에게 관련 자격증 취득 지원을 통해 꿈을 이뤄주는 연 단위 프로젝트다. 

지난 27일 서울 중구 무교동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서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왼쪽)과 최성재 신세계푸드 대표이사(맨 오른쪽)를 비롯한 관계자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조리사를 꿈꾸는 취약계층 청소년들을 후원하는 키다리 아저씨 프로그램 협약식이 열렸다.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한 금액에 회사에서도 동일한 금액을 추가로 적립하는 매칭 그랜트 방식으로 조성한 희망배달기금을 활용해 학생들의 학원비, 응시료, 조리용품 등 조리, 베이킹 관련 자격증 취득비용 전액을 지원한다. 또한 신세계푸드의 종합식품연구소 올반LAB의 셰프들이 직접 멘토로 참가해 매월 조리실습, 모의시험, 맛집 탐방 등을 진행하며 학생들의 견문을 넓혀줄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신세계푸드는 키다리 아저씨 프로그램 이수 학생 중 우수 학생에 대해서는 채용도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이를 위한 첫 단계로 신세계푸드는 지난 27일 서울 중구 무교동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서 1기 고등학생 20명에 대한 지원 협약을 맺고 본격적인 후원을 시작했다.

최성재 신세계푸드 대표이사는 “키다리 아저씨 프로젝트는 식품업의 특성과 노하우를 반영한 신세계푸드의 핵심 사회공헌활동으로 키워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취약계층을 위한 활동을 확대,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