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폭스바겐, EA189 TDI 엔진 리콜계획 승인

- 4월 11일부터 대상 차량 리콜 시작 예정
- 모든 EA189 엔진 차량 리콜 승인 완료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배출가스 조작 차량 12만여 대에 대한 리콜 계획 승인이 모두 완료됐다.

환경부는 EA189 TDI 엔진을 장착한 폭스바겐과 아우디 차량 총 5개 모델 1만6215대에 대한 리콜계획을 28일 최종 승인한다고 밝혔다.

골프, 제타, 폴로 등 1.6리터 엔진을 장착한 폭스바겐 3개 모델 9873대와 Q3, Q5 등 2.0리터 엔진을 장착한 아우디 2개 모델 6342대가 이번 리콜 승인에 포함된다.

대상 차량에 대한 리콜은 오는 4월 11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2.0리터 엔진 차량의 경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30분 내로 완료되며, 1.6리터 엔진 차량의 경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함께 흡입공기정류기 장착이 추가돼 1시간 정도 소요된다. 리콜은 무상으로 실시된다.

환경부는 기술적 조치를 통해 실내주행 및 도로주행 상황에서 배출가스 기준허용치를 달성할 수 있으며, 이러한 조치가 연비나 엔진 성능 저하 등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것을 검증 후 리콜 계획서를 최종 승인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마커스 헬만 그룹총괄사장은 “모든 EA189 엔진 차량에 대한 최종 리콜 승인은 우리의 새출발을 위한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순조로운 리콜 진행으로 고객 불편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3월 26일 기준으로 작년 1월 승인된 폭스바겐 티구안의 리콜은 약 58%가 완료됐고, 8월 승인된 폭스바겐과 아우디 차량의 리콜은 약 43%가 완료됐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