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낳으려면 ‘내 집’이 우선…자가주택 신혼부부, 전세보다 더 낳는다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내 집’을 갖고 있는 신혼부부가 전세로 시작한 신혼부부에 비해 아이를 더 많이 낳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혼 초기의 주거 안정성이 출산의 중요한 결정요인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28일 보건사회연구원의 ‘신혼부부 주거생활주기와 출산 간의 연관성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혼인한 지 5년 이하 초혼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실시되는 주거실태 패널조사(2014∼2016년)를 분석한 결과, 혼인 당시의 주택 점유형태는 전세가 54.7%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자가소유가 26.3%, 월세가 10.7%, 무상이 8.4% 순이었다.

[사진=헤럴드DB]

이중 전세의 경우 현재자녀수는 0.78명, 계획자녀수는 1.56명이었는데, 주거 안정성이 높은 편인 무상(0.94명, 1.78명)이나 자가(0.86명, 1.66명)인 경우와 비교해 현재, 계획 자녀수가 모두 적었다.

혼인 당시 전세나 월세였던 그룹 가운데 조사 시점에도 전세나 월세 상태를 유지한 경우는 전체의 93.1%에 달했고, 이들의 현재자녀수는 0.77명, 계획자녀수는 1.55명이었다. 이들의 자녀수는 자가 주택을 소유하게 된 나머지 6.9%의 현재자녀수 1.13명, 계획자녀수 1.75명에 비하면 적은 수준이었다.

결혼 당시 남편 혹은 아내의 부모로부터 주택이나 주택 구매 비용을 상속받거나 지원받을 것으로 기대한 경우는 26.7%였고, 기대하지 않거나 부모가 없는 경우는 73.3%였는데, 두 그룹의 현재자녀수는 0.83명 0.82명으로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향후 계획자녀수는 1.65명, 1.59명으로 주거 부담을 덜 수 있어야 아이를 더 낳게 된다는 해석이 가능했다.

보고서는 “이 분석결과는 높은 주거비 부담으로 인해 신혼부부들이 출산과 양육에 필요한 안정성을 가지고 혼인생활을 시작하지 못하는 현실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어 “신혼부부의 주거 문제는 혼인 단계에서만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출산 등 혼인생활의 진전에 따라 연속적으로 이루어지는 과정”이라며 “혼인 초기의 부부로 지원 대상을 제한하면 출산을 적극 지원할 수 없게 되므로 지원 기간을 확대하고 생애과정에 따른 주거 확장 등의 수요를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igiza7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