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서울시장 출마선언’ 기자회견…해프닝으로 끝?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8일 오전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이 서울시장 출마에 나선다는 보도는 오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안 위원징이 오늘 오후 2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서울시장 출마를 발표한다”는 지라시와 인터넷을 통한 보도가 쏟아 졌다.

이에 대해 김도식 안철수 전 비서실장은 “안철수 전 대표의 오늘 오후 2시 서울시장 출마 발표설은 사실무근이며 거론조차 된 적 없다”라고 밝혔으며 바른미래당 공보국 역시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이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했다.

이를 속보형태로 보도한 한 매체는 오전 9시30분쯤 ‘안(철수) 위원장이 이날 국회에서 서울시장 출마 기자회견을 할 것이란 내용을 별도로 확인한 데 따른 것이었으나, 이후 안 위원장 측에서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혀와 기사를 삭제한다’라는 공지를 띄웠다.

전날 바른미래당의 지역위원장들은 조기 선대위 구성과 함께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과 유승민 공동대표의 지방선거 동시 출격도 요구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들은 ‘4월 초 이전 조기 선대위 체제 돌입’과 ‘안철수·유승민 동반출마’를 요구하는 성명서도 지도부에 전달할 방침이다.

한편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은 그간 서울시장 출마 여부와 관련, 40대 젊은 현역의원들과 함께 당의 미래에 대해서 의논을 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안철수와 달리 유승민 공동대표는 지방선거 출마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