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한국도로공사, 창단 첫 우승 샴페인

-박정아 MVP 등극

[헤럴드경제] 여자 프로배구 한국도로공사가 창단 후 처음으로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도로공사는 27일 경기도 화성종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5전 3승제)에서 ’디펜딩챔피언‘ IBK기업은행을 세트 스코어 3-1(26-24 25-16 21-25 25-12)로 물리쳤다.

이로써 도로공사는 시리즈 전적 3전 전승으로 프로 출범 후 첫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확정했다.

정규리그 1위로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한 도로공사는 챔피언결정전도 석권하며 통합우승을 달성했다.

도로공사는 프로배구 첫 시즌인 2005시즌, 2005-2006시즌, 2014-2015시즌 등 세차례 챔피언결정전에 올랐으나 모두 준우승에 머물렀다.

도로공사는 챔피언결정전에서 역대 세 번째로 3전 전승 우승으로 피날레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27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 화성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한국도로공사와 IBK기업은행의 경기. 세트 스코어 3-1로 기업은행을 꺾고 우승을 차지한 도로공사 김종민 감독이 선수들에게 달려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특히 2014-2015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3전 전패로 무릎 꿇은 기업은행에 3년 만에 고승란히 빚을 갚아 의미를 더했다.

이번 시즌까지 6년 연속 챔피언결정전에 오른 기업은행은 도로공사에 조직력에서 밀려 통산 4번째 우승 달성을 다음 시즌으로 미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