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단 평양공연 싸이 결국 빠져…강산에ㆍ김광민 추가 합류

-南北, 예술단 공연실황 공동제작 녹화방송하기로
-태권도시범단도 방북…4월1일ㆍ2일 두차례 공연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우리 예술단의 평양공연에 재즈 피아니스트 김광민 씨와 가수 강산에가 추가 포함됐다. 남북은 공연실황을 공동으로 프로그램 제작해 녹화방송하기로 했다.

황성운 문화체육관광부 대변인은 2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예술단 평양공연 관련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사진=헤럴드경제DB]

예술단 평양공연의 공식명칭은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 공연의 주제가 담긴 소제목은 ‘봄이 온다’로 결정됐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단장을 맡아 예술단과 태권도시범단, 공연스텝, 기자단, 정부지원인력 등 총 190여명을 이끌고 방북할 예정이다.

남북이 지난 20일 작곡가 윤상 씨와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나선 실무접촉에서 합의했던 160여명보다 30여명이 늘어났다. 태권도시범단이 동시에 방북해 공연하기로 결정되면서 인원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예술단 공연은 4월1일 동평양대극장에서 2시간가량 진행되는 단독공연과 4월3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2시간 동안 예정된 남북합동공연 등 2차례 진행된다.

합동공연 하루 전에는 남북이 합동리허설을 가질 예정이다.

남북은 또 공동으로 공연실황을 프로그램으로 제작해 녹화방송하기로 했다. 장비는 북한 조선중앙TV가 제공하고, 기술과 촬영ㆍ편집은 문화방송이 맡기로 했다.

이번 예술단 평양공연에는 기존 발표됐던 가수 조용필, 이선희, 최진희, 윤도현, 백지영, 정인, 서현, 알리와 걸그룹 레드벨벳에 더해 재즈 피아니스트 김광민 씨와 가수 강산에가 추가 합류했다.

다만 평양 주민들 앞에서 세계적인 인기를 얻은 ‘강남스타일’을 부를 것으로 기대됐던 가수 싸이의 합류는 끝내 무산됐다.

황 대변인은 “싸이는 애초 함께 하는 방안을 고민했지만 이번에는 빠지게 됐다”며 “앞으로 더 좋은 기회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측이 싸이의 공연에 부담을 느꼈다는 후문이다.

남북은 평양공연 무대에 오를 곡목과 사회자 등 세부적인 내용은 계속 협의한다는 방침이어서 예술단 방북 이후 현지에서 변동될 가능성도 있다.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대표단 방북시 합의됐던 우리측 태권도시범단의 공연도 2차례 진행된다.

4월1일 평양 태권도전당에서 우리측 시범단의 단독공연, 4월2일 평양 대극장에서 남북합동공연이 실시될 예정이다.

우리측 인원은 선발대와 본진으로 2차례에 걸쳐 방북한다.

공연장 설치를 위한 기술진을 중심으로 구성된 70여명의 선발대는 29일 오전 10시30분 김포공항에서 여객기 1대와 화물기 1대로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방북할 예정이다.

여객기는 이스타항공, 화물기는 에어인천 민간 전세기편이다.

도 장관을 비롯한 예술단과 태권도시범단 등 본진은 30일 오전 10시30분 김포공항에서 같은 항공사를 이용해 평양으로 들어갈 예정이다.

선발대와 본진은 평양공연 일정을 마치는 4월3일 평양 순안공항을 출발해 인천공항에 도착하게 된다.

황 대변인은 “민간항공기 이용에 따른 대북 제대조치 관련 협의를 관계국과 원활하게 진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황 대변인은 “정부는 이번 예술단과 태권도 시범단의 평양공연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