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미쓰비시엘리베이터, 인천 송도서 본격 가동

-305억 투자 제조시설ㆍR&D센터 건립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글로벌 기업인 일본의 미쓰비시전기가 IFEZ(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에 엘리베이터 제조시설 및 R&D 센터를 준공,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 27일 오후 IFEZ 송도국제도시 첨단산업클러스터 내 한국미쓰비시엘리베이터 사업장(연수구 지식기반로 101)에서 김진용 경제청장, 한국미쓰비시엘리베이터 김용성 대표, 일본 미쓰비시전기 사쿠야마 마사키 사장,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미쓰비시엘리베이터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한국미쓰비시엘리베이터 송도사업장에는 R&D 센터와 제조시설, 시험타워, 제품검증센터, 보수ㆍ설치 기술교육센터 등이 들어섰다. 이 사업을 위해 일본 미쓰비시전기와 미쓰비시상사는 총 305억원을 투자했다.

한국미쓰비시엘리베이터의 제조시설과 R&D센터는 미쓰비시 승강기제품의 국내시장은 물론 해외시장을 겨냥한 제조 및 개발 기지로, 또 일본 이나자와 공장의 연구개발과 검증센터 등 일부 기능을 분담함으로써 글로벌 생산거점으로서의 역할 확대가 기대된다.

현재 미쓰비시전기에서 분속 360m의 고속 엘리베이터를 제조, 전세계에 공급하고 있는 생산거점은 일본 이나자와 공장과 한국미쓰비시엘리베이터의 송도공장 2곳뿐이다.

일본 미쓰비시전기는 우주사업, 공조시스템, 산업 자동화 설비, 에너지, 정보통신, 빌딩설비 등의 사업을 영위하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포춘(Fortune)紙가 선정한 글로벌 기업 500 중 하나(262위)이며, 동경과 런던 증시에 상장돼 있다.

지난 2017년 기준 매출은 43조원이며 약 14만명의 직원이 있다.

한국미쓰비시엘리베이터는 잠실 롯데월드타워에 국내 최초로‘더블데크(double-deck) 엘리베이터’를 설치하는 등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으며 국내 유일 및 최초의 기술을 다수 확보, 고속 및 고층 프리미엄 제품을 위주로 하고 있는 국내 메이저 승강기 기업이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