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민 영입 취소하라”…민주평화당, 바른미래당 강력 비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민주평화당은 27일 바른미래당의 장성민 전 의원 영입에 대해 “장 전 의원의 영입을 취소하고 5.18 유가족과 국민께 사과하라”고 지적했다.

김형구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은 어떤 이유로 국민의당이 장 전 의원의 입당을 불허했는지를 알지 못한다고 얼버무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편한 것만 기억하고 역사를 선택, 왜곡하는 것은 전형적인 독재자들의 작태이다. 그러한 뇌 구조를 가지고는 정치를 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27일 바른미래당으로 입당한 장성민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어 김 부대변인은 “장 전 의원 입당에 찬사를 아끼지 않는 안철수 위원장, 국민의당 출신 바른미래당 국회의원, 그리고 지금도 반성하지 않는 장성민 전 의원께 옛 기억을 되살리라”면서 지난해 장 전 의원을 비판한 국민의당 논평을 첨부했다.

앞서 장 전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왜곡 발언으로 국민의당 시절엔 입당이 불허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