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배현진 프로젝트는 개그콘서트”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정두언 전 의원은 26일 “홍준표 대표는 엑스맨”이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서 “선거 앞두고 야당이 이래도 되는 건가 싶다. 야당이 든든해야 여당이 긴장해서 강해지고 정부도 강해진다”며 이같이 발혔다.

정 전 의원은 한국당이 ‘배현진 프로젝트’를 구동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개그콘서트를 보는 것 같다”고 평했다.

[사진=연합뉴스]

정 전 의원은 ‘배현진을 들개로 조련시키겠다’고 밝힌 김성태 원내대표를 향해 “준비가 되어 있는 사람이 국회의원이 되어야지, 누가 누구를 조련시킨다는 건가”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성태 원내대표는 23일 “송파 을에 배현진 조직위원장을 반드시 6·13 선거에 당선시키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들개라는 제 별명을 좋아한다. 제가 사우디 건설현장에 있을 때, 그랜드캐니언 같던 계곡에서 유일하게 살아있던 동물이 들개였다. 저와 같은 모습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배 전 앵커의 영입 당시 “자유한국당에 다시 인재가 모이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배현진 전 앵커는 문재인 정권의 폭압적 언론탄압과 언론장악의 가장 큰 피해자이자 상징적 인물”이라고 밝힌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