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성추행 의혹 보도 고소 취하…카드 사용 확인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정봉주 전 의원이 성추행 의혹 보도에 대한 고소를 취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일 오후 호텔에서 사용한 카드 내역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SBS는 28일 오전 “문제의 호텔에서 정 전 의원이 그날 오후에 쓴 카드 내역이 확인됐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 의원은 2011년 A씨를 상대로 성추행을 했다는 의혹을 폭로한 프레시안 측에 대해 지난 13일 고소장을 접수했다. 사실 관계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보도했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정 전 의원은 27일 오후 쯤 자신의 변호인을 통해 고소를 취하했다. 사건이 발생한 2011년 12월23일 저녁 여섯시쯤 문제의 호텔에서 자신이 쓴 카드 내역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SBS는 “방문한 적 없다던 주장에 배치된 결정적 근거가 나왔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성추행을 폭로한 A씨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정 전 의원을 해당 호텔에서 기다린 게 오후5시 이후라고 밝혔다.

SBS는 또 “정 전 의원은 오늘 중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