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고소 취하…“기억이 없는 것도 제 불찰”

- 당일 호텔 카드사용내역 확인
- 서울시장 출마 관련 입장 발표 예정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정봉주 전 의원은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프레시안과 기자 서모씨를 상대로 낸 고소를 취하했다.

28일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은 27일 밤 고소 취소장을 제출했다. 성추행 발생 당일로 지목된 2011년 12월 23일 오후 6시께 여의도 렉싱턴(현 켄싱턴) 호텔에서 정 전 의원이 카드를 사용한 내역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정봉주 전 의원이 2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과거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관련 의혹 제기로 기소됐던 사건에 대해 무죄를 주장하며 재심을 청구하겠다고 밝힌 후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 전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카드사용내역을 확보해 검토해 본 결과 당일 렉싱턴 호텔에서 결제한 사실을 확인하고 즉시 스스로 경찰측에 자료를 제공한 뒤 곧 바로 프레시안 기자들에 대한 고소를 취소했다”고 밝혔다.

그는 “너무도 오래된 일이어서 기억을 떠올리기가 쉽지 않았다. 그래서 당일의 동선을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며 “780장의 사진은 논란이 된 시간대 전체와 방문 장소를 빈틈없이 설명하고 있어 수사 결과로 모든 해명이 이뤄질 것이라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A씨가 전날 기자회견에서 오후 5시 이후의 호텔 내 레스토랑에서의 사진을 공개하면서 상황은 급변했다.

정 전 의원은 “오후 5시 이후 여의도가 아닌 장소에서의 결제나 방문을 입증하는 자료를 확보하던 중 23일 오후 6시 43분 레스토랑 결제내역을 확보하게 됐다”며 “제 스스로의 눈으로 결제내역을 직접 확인한 이상 기억이 잘못됐음이 객관적으로 확인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결제내역이라는 명백한 기록이 당일 렉싱턴 호텔 방문을 증거하고 있는 이상 이를 스스로 공개하는 것만이 이 모든 논란에 종지부를 찍고 모든 책임을 지는 길이라 판단했다”며 고소 취소 이유를 밝혔다.

성추행 의혹 공방이 일단락되면서 정 전 의원은 서울시장 출마 등 자신의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