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멜로는 여자가 아닌 남자 감우성이 끌고간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로맨스물에서 멜로는 통상 여자가 끌고간다.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는 남자가 끌고간다.

감우성이다. 그는 사랑하지 않으려 했는데 사랑에 빠지고 말았다. 숙주처럼 모든 것을 내어주고 떠나려 했는데 마음이 허락하지 않는다. 그렇다고 사랑을 표현하기엔 남은 시간이 길지 않다. 그래서 남자는 또 슬픔에, 깊은 고뇌에 잠긴다.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손무한(감우성 분), 안순진(김선아 분) 두 남녀의 감정선을 차곡차곡 따라온 시청자들은 눈물을 쏟을 수밖에 없을 만큼 깊은 이야기들이 펼쳐지고 있는 것이다. 21~22회에서는 손무한이 안순진에게 “나 죽어요. 미안해요”라고 고백, 또 한 번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많은 시청자들이 손무한-안순진의 행복만을 바라고 있다. 


이런 가운데 3월 27일 ‘키스 먼저 할까요’ 제작진이 23~24회 본방송을 앞두고 다시금 고뇌에 빠진 손무한의 모습을 공개했다. 헤아릴 수 없을 만큼 깊은 손무한의 마음을, 사랑을 알기에 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아릿해지는 장면이라고 할 수 있다.

사진 속 손무한은 텅 빈 거실에 홀로 벽에 기댄 채 주저 앉아 있다. 깊은 생각에 잠긴 듯한 표정, 굳이 말로 표현하지 않아도 알 것 같은 그의 마음까지,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거실의 쓸쓸한 분위기마저 손무한의 마음을 보여주는 듯 아련하고 가슴 시리다.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것은 감우성의 짙은 연기력이다. 지난 방송에서 어떤 말보다 깊고도 진한 눈빛으로 손무한의 모든 감정을 담아내며 시청자를 울린 감우성이다. 방송 직후 “멜로장인”이라는 극찬이 쏟아진 것도 감우성의 열연 덕분이다. 이 가운데 또 이토록 깊은 여운의 표현력을 보여준 것. 찰나를 포착한 사진임에도 심장을 저리게 하는 감우성의 연기가 23~24회의 기대감을 높인다.

“나 죽어요. 미안해요”라는 고백 이후, 손무한과 안순진은 어떻게 될까. 이미 깊어진 사랑 앞에 두 사람은 어떤 선택을 할까. 손무한의 고뇌가, 두 사람을 감싼 사랑의 깊이가 또 어떻게 60분을 채우며 시청자 마음을 두드릴까. 반환점을 돌며 스토리, 배우들의 연기까지 진폭을 넓혀가고 있는 ‘키스 먼저 할까요’ 23~24회는 오늘(27일) 밤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