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김선아, 사랑할수록 슬퍼지는 상황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김선아의 사랑은 어떻게 될까. 죽음 앞에서 조건 없는 사랑을 마음껏 하고 있는 감우성과 김선아가 부럽기도 하고 눈물도 난다.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가 반환점을 돌며, 차곡차곡 쌓아온 슬픔폭탄을 터뜨리고 있다. ‘언제 터질까, 언제 알게 될까’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지켜보던 시청자들은 하나씩 드러나는 슬픈 상황에 또 다시 눈물을 떨어뜨린다. 동시에 그럼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이 행복해지기만을, 두 사람이 사랑할 수 있기만을 손꼽아 바라게 된다. 


3월 27일 방송된 ‘키스 먼저 할까요’ 23~24회는 “나 죽어요. 미안해요”라는 손무한(감우성 분) 폭탄고백으로 시작됐다. 자신의 삶을 버리려고까지 했던 안순진에게 어렵게 찾아온 사랑 손무한. 그가 죽음을 앞두고 있다는 현실에 안순진은 뛰쳐나가고 말았다. 그리고 주체할 수 없이 눈물을 흘리며 정처 없이 헤매고 또 헤맸다. 손무한은 “호스피스가 필요했다”는 거짓말로 애써 그녀를 차갑게 밀어내려고까지 했다. 그러나 안순진의 결론은 하나였다.

이미라(예지원 분)와 넋두리 하던 중 안순진은 다시금 절실하게 깨달았다. 손무한을 사랑하고 있음을, 그 역시 아니라고 하지만 자신을 사랑하고 있음을. 결국 안순진은 손무한이 있는 집으로 향했다. 그 시각 손무한 역시 두려움과 안타까움에 들어가지 못하고 집 앞에서 머뭇대고 있었다. 큰 슬픔 폭풍이 밀려왔지만 두 사람은 언제나 그랬듯 덤덤한 척 함께 집으로 들어갔다.

손무한이 아프다는 것을 안 것만으로도 안순진은 큰 슬픔에 빠졌다. 그러나 또 하나의 슬픔 인연이 그녀를 기다리고 있었다. 손무한의 옷가지를 정리하던 중, 눈에 익은 만년필을 발견한 것. 이 만년필은 과거, 안순진이 딸 소송의 증언을 부탁하기 위해 찾아갔던 광고회사에서 봤던 물건이었다. 당시 빗속에서 안순진의 부탁을 거절하고 차에 탄 남자가 떨어뜨린 만년필인 것.

손무한이 오랫동안 안순진을 지켜보게 된 이유, 사랑이라는 감정을 느낌에도 그녀를 자꾸만 밀어내려고 했던 이유를 안순진도 알게 된 것이다. 안순진에게 찾아온 또 다른 슬픔이다.

방송 말미 공개된 에필로그에서는 안순진의 딸 소송이 다시 시작될 수 있도록 탄원서를 제출한 사람이 손무한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뿐만 아니라 손무한이 안순진에게 떠나라고 마음에 없는 말을 했음에도 혼인신고 한 이유도 밝혀졌다. 손무한은 자신의 모든 것을 안순진에게 남기려 했다.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말에도, 그를 차마 떠날 수 없었던 여자. 차가운 말로 애써 그녀를 밀어내려 했음에도, 그녀를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는 남자. 이들을 둘러싼 인연과 상황이 슬픔의 연속임에도 시청자가 눈과 마음을 뗄 수 없는 것은 손무한과 안순진의 마음 속 사랑이 얼마나 깊은지 공감하며 몰입하고 있기 때문이다. 많은 시청자들이 “제발 손무한 살려주세요”, “손무한 안순진, 그냥 사랑하게 해주세요”라는 반응을 쏟아내는 이유가 이것이다.

안타까운 두 남녀 손무한과 안순진이 있기에, 그들의 사랑이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깊기에, 손무한 안순진을 연기하는 배우가 감우성과 김선아이기에 ‘키스 먼저 할까요’ 시청자는 마음으로 바라고 또 바라게 된다. 제발 두 사람이 그냥 사랑할 수 있기를. 두 사람 앞에 꽃길이 펼쳐지기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