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성 높인다” 중진공…채용 전 과정 블라인드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중소기업진흥공단이 직원 채용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블라인드’를 전면 도입했다.

중진공은 입사지원 서류전형, 필기전형, 면접전형으로 이어지는 채용 전 과정에서 학력, 전공, 성별, 나이, 사진을 배제하는 블라인드 방식을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서류와 필기전형을 외부 전문업체에 수의계약으로 위탁하는 방식에서 탈피해 예외 없이 공개입찰 방식으로 계약하기로 했다.


외부 면접위원 선정방식도 바꾼다.

기존에 최종면접에만 외부위원이 1명 참가했으나 앞으로는 1차 면접과 최종면접시 외부위원 참여비중을 의무적으로 50% 이상으로 높였다.

외부위원 선정 과정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공개입찰로 선정된 채용 전문업체에 외부위원 선발과정 일체를 위탁할 예정이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채용시스템을 전면 개편해 투명성과 공정성을 확보하고 채용 관련 문제를 시스템적으로 원천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jin1@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