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닉제’의 구원등판…이인제, 한국당 충남지사 후보로 컴백?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피닉제’ 이인제 전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자유한국당의 충남지사 후보로 전략공천키로 사실상 결정되자 그의 ‘마지막 결단’에 세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로 인해 누리꾼들은 불사조 이인제 이목이 집중되면서 오늘(28일) 오전 주요포털 실검에 노출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주 안으로 6·13 지방선거에 나설 충남도지사 후보와 경남 창원 등 인구 100만명 내외의 준광역도시 단체장 후보에 대한 공천을 완료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충남지사의 경우 이인제 전 최고위원 쪽으로 무게추가 기울고 있다. 

자유한국당 이명수·김태흠·성일종 의원과 지지자들이 27일 국회 정론관에서 이인제 고문의 충남도지사 출마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후보 중 한 명으로 거론됐던 이명수 의원을 비롯해 김태흠·성일종 의원 등 충남지역 의원과 원외 당협위원장들이 이날 정론관에서 이인제 전 최고위원의 출마를 촉구하는 기자회견까지 열어 결단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 자리에는 없었으나 충남 출신의 홍문표 사무총장과 중진 정진석 의원도 성명에 이름을 올렸다.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의 한 위원은 “이인제 전 최고위원이 고향을 위한 마지막 결단을 내려야 한다는 요청이 많고, 당에서도 이 전 최고위원이 안정감과 내실 있게 선거를 치를 수 있다는 판단이 있다” 전략공천 배경을 설명했다.

하지만 충남지사 후보에 이인제 최고위원을 전략 공천키로 사실상 결정하자 정용선 예비후보가 반발, 홍준표 사무총장에게 경선을 촉구하고 있어 어수선한 분위기다.

당사자인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조만간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이인제 전 최고위원 측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르면 내일, 늦어도 2∼3일 안으로 결단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인제 전 최고위원이 결단을 내리는 대로 한국당 충남지사 후보 공천은 이번 주 안에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