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스마트카드, 시외버스모바일 서비스 확 늘렸다

-7000여개 전국 시외버스 노선 예약ㆍ발권 서비스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 한국스마트카드는 시외버스모바일에서 제공하는 ‘전국 시외버스 노선’을 대폭 확대해 7000여개에 이르는 전국 시외버스 노선을 휴대전화로 예매할 수 있게 ‘시외버스모바일’ 서비스를 대폭 개선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 개선을 통해 고객들은 ‘시외버스모바일’앱과 ‘시외버스 통합예매시스템(https://busterminal.or.kr)‘에서 전국 7000여개에 이르는 시외버스 노선을 원터치로 확인, 예매, 발권할 수 있게 된다. 뿐만 아니라, 예매일자 및 시간, 승차권 매수에 대한 변경이 가능해져 고객들은 보다 자유롭게 시외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 것. 


이를 위해 한국스마트카드는 국토부와 협력해 ▷3월 28일 2000개 주요 노선(동서울, 서울남부, 부산 동부, 광주 등 2천개 노선)을 시작으로, 단계적 확대를 통해 전국 터미널의 예매가 가능할 수 있도록 순차적, 점진적으로 시외버스 서비스 가능 노선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조동욱 한국스마트카드 교통사업부문장(상무)은 “한국스마트카드는 최초로 ‘시외버스모바일’앱을 통해 ‘모바일 전자티켓’을 도입하는 등 시외버스에 첨단 IT기술력을 접목시켜 고객서비스를 향상시켜 왔다”며 “이번 시외버스모바일 서비스 개선을 통해 전국 노선의 왕복발권이 가능해진 만큼 고객들은 한결 편하게 시외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스마트카드는 고객편의를 위해 통합 회원관리 시스템을 구축했다. 시외버스모바일앱 회원이면 별도의 가입 없이도 ‘국민 필수 앱’으로 자리 매김한 ‘고속버스모바일’앱에도 로그인이 가능하다. 하나의 아이디로 시외, 고속버스를 모두 이용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