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꼬르소 꼬모, 대한민국 패션의 격을 높이다

- 2008년 론칭 후, 10년간 K-패션 선봉자 역할
- 컬래버 상품 출시ㆍ아제딘 알라이아 전시도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대한민국의 패션의 격을 한 단계 올리고 서울을 패션도시로 거듭나게 한 ‘10 꼬르소 꼬모 서울(10 Corso Como Seoul)’이 10번째 돌을 맞았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콘셉트 스토어 ‘10 꼬르소 꼬모 서울’은 지난 2008년 3월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에 플래그십 스토어로 첫 선을 보인 이래 10번째 생일을 맞았다고 28일 밝혔다. 

[사진=10 꼬르소 꼬모 10주년 맞아 진행된 알리이야 컬래버 상품 전시]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당시에는 개념조차 없었던 콘셉트 스토어를 국내에 처음 도입하면서 글로벌 패션도시에 버금가는 패션의 격과 문화의 수준을 맞추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10 꼬르소 꼬모는 1990년 밀라노, 갤러리스트이자 패션 저널리스트인 까를라 소짜니(Carla Sozzani)에 의해서 설립된 예술, 패션, 음악, 디자인, 음식 및 문화의 독특한 융합(Unique Blend)이 있는 다기능 공간이며 슬로우 쇼핑이 시작된 곳이다.

까를라 소짜니는 대한민국의 대표 패션기업인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패션에 대한 의지와 사명감에 감동해 밀라노에 이어 처음으로 청담에 분점을 오픈할 수 있도록 협업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이런 노력의 결과로 지난 2010년 1월 뉴욕타임즈에 ‘글로벌한 문화와 국제적인 트렌드가 만나는 잇 플레이스로서, 꼭 가봐야 할 곳 31곳’ 기사에 소개되는 등 한국을 대표하는 패션 및 문화적인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했다.

또 지난 2012년 3월에는 롯데백화점 에비뉴엘점에 서울에서 두 번째이자 월드와이드 3호점인 10 꼬르소 꼬모 서울 에비뉴엘점을 오픈키도 했다.

10 꼬르소 꼬모 서울은 런칭 10주년을 기념해 10개의 브랜드와의 컬래버레이션, 지난해 11월 작고한 밀착의 귀재 아제딘 알라이아(Azzedine Alaïa)의 추모전시회, 패션계 거장들의 강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특히 이번 컬래버레이션 상품은 10 꼬르소꼬모 서울 청담점과 에비뉴엘점에서 순차적으로 론칭해 판매 된다.

또 10 꼬르소 꼬모와 가장 특별한 인연이자 ‘밀착의 귀재’로 불린 튀니지 출신의 천재 패션 디자이너 아제딘 알라이아를 추모하며 그의 예술적 발자취를 재조명하는 대표 컬렉션 아카이브 전시인 ‘A TRIBUTE TO AZZEDINE ALAÏA’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5월 6일까지 10 꼬르소 꼬모 서울 청담점에 마련된 특별 전시 공간에서 진행한다. 이밖에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스타일리스트 조 멕케나(Joe McKenna)와 패션 전시계의 스타 큐레이터 올리비에 사이야르(Olivier Saillard)의 강연도 마련했다.

이소란 해외상품1사업부 상무는 “10 꼬르소 꼬모 서울 론칭 10주년을 맞아 고유 DNA인 문화와 패션에 기반한 전시 콘텐츠를 기획해 다시 한번 복합 문화 공간으로서 확고한 차별화 이미지를 강화하고자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며 “10 꼬르소 꼬모 서울을 통해 대한민국의 패션의 격과 문화 수준을 증진시키는데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