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대구국제마라톤, 내달 1일 열린다…1만5000여명 참가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2018 대구국제마라톤대회가 다음 달 1일 대구 도심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에는 2개국 정상급 마라토너 140명과 육상동호인, 시민 등 모두 1만5000여명이 참가한다.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이 6년 연속 ‘실버라벨’ 인증을 한 대구국제마라톤은 올해 국제대회 승격 10주년을 맞는다.

세계 930여개 국제마라톤대회 가운데 IAAF 인증 라벨대회는 골드라벨 33개, 실버라벨 10개, 브론즈라벨 15개 정도다.

실버라벨은 4개국 이상에서 남자 2시간11분45초, 여자 2시간32분 이내 선수가 각 7명 이상 참가해야 하고 전국 채널 중계방송, IAAF가 요구하는 수준 도핑테스트 등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올해 대회에서는 아브라함 킵툼, 피터 키멜리 소메가 우승을 다툴 것으로 예상된다.

킵툼은 지난해 암스테르담마라톤에서 2시간 5분 26초를 기록했으며 소메는 지난해 대구마라톤에서 2시간 9분 22초로 2위에 그쳤지만 2013년 파리마라톤에서 2시간 5분 38초를 기록한 바 있다.

국내 선수로는 유승엽(합천군청·2시간 13분 10초)과 김성은(삼성전자·2시간 27분 20초)이 각각 남녀 부문에 출전한다. 마스터즈 부문에는 국제대회 승격 뒤 최대 규모인 1만5561명(하프 1252명, 10㎞ 9532명, 건강달리기 4777명)이 참가한다. 외국인 참가자는 309명이고 최고령으로 염윤례(93·여)씨가 건강달리기에 도전한다.

한만수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대구국제마라톤대회는 지역 최대의 스포츠 축제”라며 “선수들은 그 동안 준비해온 실력을 마음껏 뽐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