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번째 생일파티 초대합니다”…맥도날드, 30년전 가격으로 ‘빅맥’ 쏜다

-29일 오전 7~10시 에그 맥머핀 매장당 300개 무료 제공
-10시30분부터 빅맥, 30년전 가격 2400원에 판매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올해로 한국 진출 30주년을 맞은 맥도날드가 고객에게 감사의 의미를 담아, 29일 단 하루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해 고객들을 맞이한다.

맥도날드(대표이사 조주연)는 29일 한국 진출 30주년을 맞아 ‘맥도날드 30주년 생일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맥도날드 한국 진출 30주년 기념행사 포스터.

이에 맥도날드는 29일 오전 7시부터 10시까지 전국 맥도날드에서 매장당 선착순 300명에게 ‘에그 맥머핀’을 무료로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어서 오전 10시반부터는 맥도날드의 대표 메뉴인 ‘빅맥’을 30년 전 가격으로 즐길 수 있는 이벤트도 마련했다. 빅맥을 30년 전 가격인 2400원에 만나볼 수 있어 고객들에게 깜짝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다.

맥도날드는 이벤트 때 판매된 빅맥과 해피밀 판매 수익금을 ‘로날드맥도날드하우스’ 건립 후원금으로 기부할 예정이다. 로날드맥도날드하우스는 소아암 환자와 가족들이 병원 근처에 머물며 편히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공간이다. 

조주연 한국맥도날드 사장은 “지난 30년간 맥도날드는 고객들의 변함 없는 사랑과 응원으로, 한국 고객이 사랑하는 외식 공간으로 자리매김했다”며 “고객과 함께한 30년을 토대로, 새로운 30년도 업계의 리더로서 혁신과 도전을 통해 고객들에게 최상의 레스토랑 경험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맥도날드가 올해로 한국 진출 30주년을 맞으며 생일 이벤트를 진행한다. 사진은 맥도날드 직원이 매장을 찾은 고객에게 주문한 음식을 내주고 있는 모습.

한편 이번 이벤트는 맥도날드의 30주년을 축하하고 고객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맥도날드에 식자재를 공급하는 파트너사도 함께 동참했다. 맥도날드에 계란을 공급하는 파트너사 가농에서 에그 맥머핀 무료 증정 이벤트를 위해 계란을 전량 무상 지원했으며, 잉그리쉬 머핀을 공급하는 파트너사 이스트 발트(East Balt)에서도 행사 물량에 대해 인하된 가격으로 머핀을 제공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