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선도인력 1만명 육성…폴리텍대학 학위과정 줄이고 신기술 위주로 재편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정부는 혁신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사물인터넷(IoT) 등 미래 핵심기술 분야 인력을 적극 육성키로 했다. 특히 2021년까지 4차 산업혁명 선도인력을 현재보다 1만명 육성하기로 하고, 관련 투자를 확대할 방침이다. 전국 각지에서 운영중인 폴리텍대학의 학위 과정을 축소하고 신산업ㆍ신기술 위주로 재편해 나가기로 했다.

김용진 기획재정부 2차관은 27일 한국폴리텍대학 강서캠퍼스를 방문해 가진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15일 발표한 ‘청년 일자리 대책’ 및 올 1월 11일에 마련한 ‘지출구조 혁신 추진방안’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마련된 자리로, ‘직업훈련사업 재구조화’와 ‘폴리텍대학 역할 재정립’ 등 신산업ㆍ신기술 분야 직업훈련 방안에 대한 현장 의견청취가 이뤄졌다.

김용진 기획재정부 차관이 청년일자리 대책의 지출구조 혁신 추진방안 점검 차 27일 서울 강서구 폴리텍대학 강서캠퍼스를 방문해 신산업ㆍ신기술 분야 직업훈련 과제와 관련한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간담회에는 정부 측에선 기재부 재정기획심의관, 고용부 국장, 과기부ㆍ금융위 과장 등이, 교육기관에선 폴리텍,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멀티캠퍼스 관계자들이, 기업에서는 폴리텍 협약기업 및 핀테크 관련 기업 관계자와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김 차관은 간담회에서 “4차 산업혁명이라는 거대한 물결 속에서 미래 사회 창의융합형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신산업ㆍ신기술 분야 직업훈련을 혁신하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하며 이러한 직업훈련 혁신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으로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스마트 제조 등 미래 핵심기술 분야의 훈련 비중을 올해 1.1%에서 내년에 3.0%로 확대하고, 2022년에는 10%까지 늘려나갈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다음달 초 국회에 제출할 추경안에도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8대 핵심 선도사업과 사이버보안, ICT융합보안 등 정보보호 분야에서 산업현장에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인력양성 사업을 적극 확대하는 방안이 포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현장 수요에 맞는 교육과 취ㆍ창업을 연계함으로써 4차 산업혁명 선도인력 1만명 양성해 나간다는 목표다.

폴리텍 대학의 경우도 전문대와 유사한 기능의 학위과정을 축소하고, 신산업ㆍ신기술 분야 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17개인 신산업학과를 2022년까지 50여개로 확대하고, 핀테크, 스마트팩토리 등 하이테크 과정도 올해 20개 직종 545명에서 2022년까지 40개 직종 950명까지 늘려 나갈 계획이라고 김 차관은 설명했다.

김 차관은 “이를 통해 일자리를 구하기 어려운 청년들의 직업능력개발 기회가 확대되고, 결과적으로 청년들이 취업할 수 있는 역량이 강화되는 효과가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hj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