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형 구제역에 당국도 ‘당혹’…돼지 집단 살처분

-김포 돼지농장서 A형 구제역 최초 발생
-O형 백신만 접종 상태…농축산부 당혹

[헤럴드경제] 국내 돼지농가에서 백신접종이 전혀 안 된 구제역 유형이 처음 발생하면서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27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전국 모든 우제류 농가에 대해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내리고 경기도와 충남도 내 돼지농가에 대해 긴급 백신을 실시한다.

우제류는 소, 돼지, 양, 염소 등 발굽이 둘(짝수)로 갈라진 동물군을 말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26일 구제역 의심신고가 된 경기 김포시 대곶면 소재 돼지농장에 대한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정밀검사 결과 구제역 ‘A형’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구제역 바이러스 유형에는 O, A, Asia1, C, SAT1, SAT2, SAT3형 등 총 7가지가 있으며 국내에서는 소 농가에서 A형이 두 차례 발생한 것을 제외하면 그동안 모두 O형이 발생했다.

국내에서 돼지에서 A형이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0∼2016년 전 세계적으로 발생한 87건의 A형 구제역 가운데 돼지는 3건(3%)에 불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별로는 중국 돼지농가에서만 발생했다. 그만큼 돼지의 A형 발병이 드물다는의미다.

27일 구제역 확정 판정을 받은 경기도 김포시의 한 돼지농가 인근 공터에서 돼지들이 살처분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이 농가에서 발견된 구제역은 ‘A형’으로 국내에서 이 형질의 구제역이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제는 총 사육두수가 1100만 마리에 달하는 국내 돼지농가들이 A형 구제역에 사실상 무방비 상태라는 점이다.

정부는 돼지에 대해 정책적으로 O형만 접종하고 있다.

소 농가에 대해서는 O형과 A형 방어할 수 있는 2가 백신(두 가지 유형 바이러스방어 백신)인 ‘O A형’을 사용하고 있지만, 돼지는 3가지 백신(O A Asia1형)을 사용하다가 경제적 비용부담이 크고 발생 확률이 적다는 이유로 3년 전부터 ‘O형’ 백신 접종으로 방침을 바꿨다.

지난해 경기 연천의 소 농가에서 A형 구제역이 발생하자 한시적으로 연천 내 돼지농가에 대해서만 일부 O A형 백신을 실시한 것이 전부다.

돼지는 구제역에 걸리면 공기 중으로 배출하는 바이러스양이 소보다 최대 1000배 가량 많아 삽시간에 퍼질 위험이 크다는 점도 우려를 키우고 있다.

돼지농가에 구제역이 확산되면 캠핑 시즌 등 돼지고기 성수기를 앞두고 서민들의 식품인 돼지 고기 가격의 상승 가능성도 있다.

농식품부는 긴급 방역심의회를 열어 위기경보단계를 가장 높은 ‘심각’ 단계로 격상하고 전국 모든 우제류 가축농장 및 관련 시설에 대해 27일 낮 12시부터 29일 오후 12시까지 48시간 동안 일시이동중지 명령을 발령했다.

발생지역인 경기도와 대규모 사육단지가 위치한 충남지역은 돼지 전 농가에 대해 ‘O A형’ 예방백신을 접종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