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비정규직 270명 정규직 전환…상생방안 발표

- 프리랜서 연출자ㆍ작가 용역료 최대 50% 인상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CJ E&M이 비정규직 270여명을 정규직으로 고용하고, 1~3년차 프리랜서 연출자와 작가의 용역료를 현행보다 최대 50% 인상한다.

이번 정규직 전환 인원은 지난해 CJ E&M 전체 파견직 인력의 91%, CJ E&M 전 임직원의 15%에 달한다.

CJ E&M은 이같은 내용의 ‘방송산업 상생방안’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CJ E&M이 방송제작 파견 인력을 대상으로 정규직 전환 등 인사제도 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제공=CJ E&M]

CJ E&M은 정규직 전환을 위해 작년 12월부터 파견 인력 대상 인사제도 설명회를 갖고 채용 프로세스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프리랜서 선호 등 개인적인 사유나 최소 자격요건 미 충족자를 제외한 인원을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또, 상대적으로 열악한 환경에 있는 1~3년차 프리랜서 연출자와 작가 용역료를 최대 50%까지 인상한다. 올해 상반기 중에는 작가들의 이력 관리를 위한 내부 전산 시스템을 구축해 공정한 보수체계 수립과 체계적인 경력관리도 도울 예정이다.

아울러 CJ E&M과 용역 계약을 맺는 모든 작가를 대상으로 방송작가 집필계약서를 제정, 체결을 의무화했다. 외주 제작사와의 상생 발전을 위해 정부가 내달 1일부터 권고하는 ‘방송프로그램 제작 표준계약서’ 내용도 그대로 반영해 시행할 예정이다.

이번 방안에는 제작 현장 스태프들의 사고나 부당한 처우를 방지하기 위해 프로그램별 제작 스태프 전 인력을 상해보험에 가입케 하는 내용도 담았다.

CJ E&M은 “외주 제작사, 방송작가, 프리랜서 연출 등 업계 종사자 간 상생을 토대로 산업 발전 기반을 마련해 보다 경쟁력있는 한류 콘텐츠를 제작하고 확산하는데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