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매직, 사상 최대 매출 5479억원

영업이익 317억·순이익 165억원…누적계정 127만 돌파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생활가전 기업 SK매직(대표 류권주)이 지난해 매출 5000억원을 돌파,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28일 이 회사에 따르면, 2017년 연결기준 매출 5479억원 영업이익 317억원 당기순이익 165억원을 달성했다.

매출은 전년 4692억원보다 16.8% 늘었다. 순이익도 전년 130억원에 비해 26.4%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투자비용 증가로 전년과 비슷했다.

렌탈사업은 시장점유율 1위 자리를 확고히 하고 있는 직수형 정수기의 실적에 힘입어 2017년 말 기준 누적계정 127만을 넘었다. 가전사업도 가스레인지·식기세척기·전기레인지 등 주력품목이 시장점유율 1위를 지키며 선전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특히, 빌트인 시장에서 1100억원을 수주하는 성과를 냈다.

류권주 SK매직 대표<사진>는 “SK로 편입된 후 제품과 서비스뿐 아니라 경영시스템, IT인프라, 판매채널, R&D투자를 강화했다”며 “SK네트웍스 및 SK관계사와 다각도로 협업해 사업인프라를 강화하고 ‘비전2020’을 달성할 것”이라 말했다.

SK매직은 2020년까지 매출 1조원, 렌탈 누적계정 300만 달성한다는 중기 목표를 지난해 제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