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 AI CCTV ‘클라우드캠 소호’ 큰 호응…매장 운영비용↓

- 소상공인 전용 AI CCTV, 직접 상품 구성해 저렴하게 이용
- 마케팅 데이터로도 활용 가능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SK브로드밴드의 인공지능(AI) CCTV ‘클라우드캠 소호’가 소상공인 사이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지능형 방범 기능을 통해 매장 운영비용을 효과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는 평가다.

SK브로드밴드가 지난 5일 출시한 ‘클라우드캠 소호’는 소상공인이 매장에 필요한 기능만 선택해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상품이다. 

CCTV의 필수 기능인 영상촬영과 저장 서비스를 기본으로 제공한다. 저장일수(15일, 30일), 카메라 화소(100만, 200만), 지능형 기능(피플카운팅, 히트맵), 도난보험 등 고객이 필요한 서비스를 골라 선택할 수 있다.

SK브로드밴드 모델이 소상공인 전용 인공지능(AI) CCTV ’클라우드캠 소호‘를 소개하고 있다. [제공=SK브로드밴드]

클라우드캠 소호는 별도의 장비 구매가 필요 없어 영상의 도난 및 훼손 우려가 없다는 점이 특징으로 꼽힌다.

고화질(Full HD) 카메라로 촬영된 영상은 SK브로드밴드 클라우드 서버에 저장된다. 별도의 저장장치가 필요 없어 전기료 절약 효과도 있다.

침입자를 탐지해 고객에게 실시간으로 상황을 알려주는 기능도 담겼다.

CCTV 영상에서 특정 침입탐지 구역을 설정할 수 있어 오경보가 적고, 실시간 푸시 메시지를 통해 핸드폰으로 바로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PC와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영상 및 통계현황에 대한 모니터링도 가능하다. 가족 등 제3자와 특정 카메라의 모니터링을 자유롭게 공유할 수도 있다.

SK브로드밴드는 인터넷 설치 지점부터 가설거리가 25m 이내인 카메라에 한해 최초 설치비용을 무료로 제공한다.

클라우드캠 소호의 고장이 발견되면 사용 기간 중 언제라도 1대1 무상교체 사후 서비스(AS)를 제공한다.

아울러 요일별, 시간대별로 매장에 출입하는 고객 현황을 차트와 엑셀파일로 제공한다. 히트맵 기능을 통해 해당 구역의 열 분포도를 표시해 방문자 동선을 입체적으로 분석할 수 있다.

SK브로드밴드 측은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사업 성공에 도움이 되고자 이번 상품을 출시했다”며 “앞으로 침체된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소상공인들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jpar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