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 ‘주유소 공유인프라 프로젝트’ 본격화…“주유소를 물류 허브로”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SK에너지가 주유소를 활용한 ‘공유 인프라 프로젝트’를 본격화한다. 물류회사와의 사업협력을 통해 주유소를 로컬 물류 허브화하는 한편, 다양한 ICT 기술을 접목해 ‘미래형 주유소’로 거듭나기 위한 전략도 추진한다.

SK에너지(사장 조경목)는 물류 대기업 및 스타트업 등과의 자산 공유와 협업을 통해 비즈니스 모델 혁신 및 공유 인프라 실천을 본격화 한다고 27일 밝혔다. 핵심은 주유소를 ‘O2O 서비스 오프라인 플랫폼(Offline Platform)’으로 바꾸는 것이다. 

울산 소재 SK에너지 SK풍차 주유소 전경 [사진제공=SK에너지]

먼저 SK에너지는 주유소를 O2O 서비스의 오프라인 플랫폼으로 변화시키기 위한 일환으로 거점 주유소의 ‘로컬 물류 허브화’를 추진키로 했다. 지난 21일 SK에너지는 국내 최대 물류회사인 CJ대한통운과 함께 전국 SK주유소를 지역 물류 거점화해 ‘실시간 택배 집하 서비스’를 구축하는 것을 골자하는 사업추진 협약을 맺었다. 이를 통해 SK에너지는SK주유소 네트워크를 실시간 물류 서비스 플랫폼으로 변신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협약이 구체화 될 경우 고객이 협력관계를 맺은 중간 배송 전문업체에 택배 접수, 1시간 이내에 기사가 방문해 택배를 수거해 주유소에 보관하고 택배회사는 정해진 시간에 주유소를 방문, 택배 수거 및 배송을 시작하게 된다.

이 경우 CJ대한통운은 집하 및 배송시간 단축이 가능해 물류 효율성이 높아질 수 있게 되고, SK에너지는 주유소 기반의 새로운 고객가치를 창출할 수 있게 된다. 고객 입장에서는 주거지 인근의 주유소를 통해 필요한 일을 할 수 있게 돼 시간 및 비용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지난 연말부터 SK에너지가 진행한 ‘주유소 상상프로젝트’ 수상작들과의 시너지도 기대된다. SK에너지는 약 40일간 SK주유소를 공유인프라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공모, 27일 SK사옥에서 상상프로젝트 수상작에 대한 시상식을 진행했다. 

상상 프로젝트 ‘한 줄 아이디어 부문’ 주장원作(3차) 일러스트 『주유도 하고 택배도 찾는 드론 택배 주유소』[사진제공=SK에너지]

SK에너지는 비즈니스 모델 부문에 접수된 300여건의 아이디어 중 비즈니스 모델의 경쟁력, 실현 가능성 및 사회적 가치 창출 효과 등을 고려해 밀킷(Meal Kit, 간편 조리식) 배송ㆍ공급, 세탁물 접수ㆍ수령, 스마트 페이먼트 등 우수상 3팀과 장려상 5팀을 포함한 총 8팀의 수상작을 선정했다. SK에너지는 향후 수상팀들과 사업화 여부를 검토하고 이르면 올해 중 사업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SK에너지는 앞으로도 주유소 공유를 비롯한 다양한 공유 인프라 아이디어를 홈페이지를 통해 지속적으로 접수받을 예정이다.

SK에너지는 “상상 프로젝트를 통해 스타트업, 예비창업인, 중소기업 등 사업적 기반이 상대적으로 취약할 수 있는 비즈니스 파트너들이 대거 참여했다는 것은 앞으로 다양한 외부 파트너들이 사업을 제안할 수 있도록 SK주유소 문턱이 낮아진 것을 의미한다”며 “주유소를 통한 협력과 사업 확장이 증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SK에너지는 SK주유소를 그룹 내 관계사뿐 아니라 타 정유사 및 다른 업체의 네트워크까지 결합, 최대한 확장하는 방식도 추진한다. 주유소가 석유 제품을 팔거나 세차ㆍ정비 같은 서비스를 제공하던 전통적인 모습에서 벗어나 전국적으로 보유한 네트워크를 활용한 O2O 서비스 오프라인 플랫폼으로 정착, 중요한 사회적 가치 창출의 인프라로서 주유소의 의미를 재정의하겠다는 의도다.

SK에너지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신에너지와 ICT 기술이 융복합된 ‘미래형 주유소’ 전략도 동시에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개인화된 고객 관리 및 차량 정보 솔루션 제공 ▷전기차, 수소차와 같은 차세대 차량용 충전시설 구축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카 연계를 통한 스마트 결제 도입 ▷고객 맞춤형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디지털 스크린 설치 등 구체적인 실행계획도 마련했다.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은 “상상프로젝트를 통해 주유소가 갖고 있는 새로운 가치와 비즈니스 모델 확장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회사의 핵심 자산인 주유소에 대한 지속적인 공유인프라 추진을 통해 주유소를 딥체인지하고, 이를 바탕으로 주유소가 새로운 생명력을 갖게 함으로써 경제적, 사회적 가치 창출을 동시에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