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ㆍ오타니 3경기 연속 홈런포…亞빅리거 존재감 과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추추트레인’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3경기 연속 홈런 아치를 그린데 이어 일본의 오타니 역시 3경기 연속 홈런을 쏘아 올리며 아시안 빅리거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추신수는 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벌인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0-8로 뒤진 6회말 1사에서 우월 솔로홈런을 터트렸다.

3경기 연속 홈런을 쏘아 올린 추신수(위)와 오타니. [사진=연합뉴스]

추신수는 토론토 선발 마르코 에스트라다를 상대로 볼 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5구째 체인지업을 힘껏 잡아당겨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추신수의 3경기 연속 홈런이다. 추신수는 앞선 두 타석에서는 각각 헛스윙 삼진, 1루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이날 일본의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4·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역시 3경기 연속 홈런을 쏘아 올렸다.

오타니는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 8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0-6으로 뒤진 2회말 2사에서 중월 솔로포를 터트렸다. 오타니의 시즌 3호 홈런이자 3경기 연속 홈런포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