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 ‘美입국금지 8개국’서 차드 제외…북한은 그대로

미국이 10일 자국 입국을 제한하는 ‘반(反)이민 행정명령’ 대상 8개국 가운데 아프리카의 차드를 제외했다.

차드가 미국으로 향하는 자국 국민에 대한 심사를 강화해 미국이 요구하는 기준을 맞췄기 때문이라고 미 정부는 설명했다.

국토안보부는 이날 “차드가 보안기준을 강화해 미국이 국가안보를 위해 요구했던 기초적인 주요 조건들을 충족시켰다”면서 “이에 따라 차드 국민은 다시 미국 여행비자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차드에 대한 미국 입국금지는 오는 13일 자로 종료된다.이에 따라 미국의 입국금지 대상은 이란, 리비아, 시리아, 예멘, 소말리아 등 이슬람 국가들과 북한, 베네수엘라 등 7개국으로 줄었다.베네수엘라의 경우는 정부 고위 관료와 직계 가족에 한해 이 조치가 적용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취임 후 수차례 행정명령 수정을 거듭하며 무슬림을 중심으로 이민자의 미국 입국에 강한 제동을 걸었다.

그는 작년 1월 이란, 이라크, 리비아, 소말리아, 수단, 시리아, 예멘 등 7개국 국적자의 입국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으나 법원에서 잇따라 저지되자, 3월께 이라크를 제외한 6개국 국적자에 한해 기존 비자 발급자와 영주권자 입국은 허용하고, 신규 신청자는 90일간 입국을 금지하는 2차 수정 행정명령을 발동했다.이어 이 행정명령의 기한이 만료되자 9월 또다시 행정명령을 발표했다.이때 기존의 무슬림 6개국 중 수단이 빠졌고 북한, 베네수엘라, 차드 등 3개국이 추가됐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