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희관의 아름다운 세상]숨겨진 보석, 남가주의 야생화 골짜기

2018-4-2nd

숨겨진 보석, 남가주의 야생화 골짜기

2018년 봄에도 지난해 봄처럼 아름다운 야생화 물결을 볼 수 있을까?

아무래도 강우량이 충분하지 않아서 이번 봄에는 볼 수 없을 거라고 주변의 친구들이 말했지만 내 눈으로 직접 확인해 보고 싶었다. 예년에 비해 조금 늦기는 했지만 그래도 최근에 비가 내려서 조금이나마 캘리포니아 주화인 파피꽃을 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갖고 랭커스터 파피 리저브로 향했다.

그곳에 도착하자마자 나의 작은 기대는 큰 절망으로 바뀌었다. 그나마 멀리 보이는 산 중턱에 조금씩 보이는 야생화로 만족해야만 했다. 하지만 비포장길을 따라 먼 산 아래까지 운전하고 약 40분의 산행 끝에 아름다운 야생화 언덕과 골짜기를 카메라에 담아 낼 수 있었다. 이래서 절망을 해도 아주 작은 숨쉴 곳은 있다는 말이 맞는 듯 했다. 그야말로 절망 가운데 만난 대박이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