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한국교육원 재외동포 학생 위한 한글교과서 배부

LA한국교육원(원장 오승걸)과 미주한국학교총연합회(회장 김응호)가 공동으로 오는 23일부터 28일까지 재외 동포 학생을 위한 2018년도 한글학교 교과서 및 교재를 LA 한국교육원에서 배부한다.

재외동포 학생용 한글학교 교과서는 대한민국 교육부 국립국제교육원과 재외동포교육진흥재단이 개발하고 보급하는 것으로, 매년 전 세계 약 100개국 한글학교, 한국교육원 등에 무상으로 제공된다. LA의 경우, 가나안교회 한국학교 등 총 127개 한글학교에서 재외동포를 위한 한국어 1∼6권, 맞춤 한국어 1∼6권 등에 대해 총 3만 1559권을 사전 신청해, 역대 최고의 규모(1,225박스)가 배부될 예정이다. 오승걸 LA한국교육원장은 “한국에서 배달된 한글학교 교과서가 LA 현지 한글학교에서 잘 활용돼, 동포 자녀들의 한국어 실력 향상에 도움을 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