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속의 작은 집’, 우리의 복잡한 삶을 되돌아보는 시간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tvN ‘숲속의 작은 집’(연출: 나영석, 양정우)에서 소지섭, 박신혜의 실험이 계속됐다. 평소 얼마나 복잡한 삶을 사는지를 되돌아보게 했다.

13일 방송된 ‘숲속의 작은 집’에서는 행복을 위한 실험을 이어 나가는 피실험자 소지섭과 박신혜의 모습이 그려졌다. 첫 번째 실험은 ‘한번에 한 가지 일만 하기’. 멀티태스킹이 당연시되는 현대 사회에서 볼 수 없는 독특함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으며 힐링을 안겼다. 이 와중 본인의 행동을 말로 표현하는 것을 어색해 하는 소지섭의 모습이 웃음을 안겼다. 자신의 행동을 말로 표현하면 한가지 행동에 집중할 수 있다. 2가지 일을 동시에 하면 효율은 70%로 떨어진다는 연구도 있다.

이어 이들은 다른 실험들에도 도전했다. 한시간동안 음악과 핸드폰 없이 책을 읽고, 빗속을 산책하며 빗방울을 사진에 담으며 휴식을 취한 이들은 ‘3시간동안 밥 먹기’ 실험을 하게 됐다. 박신혜는 한껏 여유롭게 음식을 만들었지만 한시간밖에 지나지 않은 상황. 과연 남은 두시간동안 식사를 할 수 있을지 기대가 쏠린다.

뿐만 아니라 이들은 직접 생활에 필요한 물품들을 직접 만들었다. 사다리에 옷이 걸려있는게 신경쓰이던 박신혜는 직접 톱질까지 해 옷걸이를 만든 반면, 소지섭은 간단하게 고리를 걸어 옷걸이를 완성했다. 이어 박신혜는 나뭇가지로 수건걸이를, 소지섭은 목재를 이용해 신발 받침대를 만들어 시선을 모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