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 “트럼프, 도덕적으로 대통령 될 자격 없어” vs. 트럼프 “역겨운 인간”

코미, 트럼프 ‘마피아 보스’에 빗대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1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도덕적으로 대통령이 될 자격이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코미 전 국장은 이날 ABC방송 ‘20/20’에 출연해 “우리의 대통령은 나라의 핵심적인 가치들을 존중하고 준수해야 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진실해야 하는 것인데, 대통령은 그걸 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5월 트럼프 대선 캠프와 러시아 간 내통 의혹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던 중 전격 해임된 후 이날 처음으로 입을 연 것이다. 

[사진=AP연합뉴스]

그는 “(백인우월주의자의 폭력사태가 발생한) 샬러츠빌에서 ‘도덕적 등가’를 찾고, 여성을 고깃덩어리처럼 말하면서 크고 작은 문제들에 대해 지속적으로 거짓말을 하고, 미국인들이 그것을 믿는다고 주장하는 사람은 도덕적으로 미국 대통령에 맞지 않는다”며 일각에서 제기한 ‘의학적’ 문제보다는 ‘도덕적’ 문제가 크다고 지적했다.

코미 전 국장은 ‘러시아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무언가를 갖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잘은 모르지만 가능하다”며 “내가 대통령에 대해 언급하리라 생각지 않았던 더 많은 말이 있지만, 이는 가능한 것”이라고 했다.

코미 전 국장은 오는 17일 공식 출간될 회고록 ‘더 높은 충성심 : 진실, 거짓말, 그리고 리더십’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도덕적이지 않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 충성심만 요구하는 ‘마피아 보스’에 그를 빗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코미 전 국장의 인터뷰가 전파를 타기 전 5차례에 걸쳐 ‘트윗 폭탄’을 날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 대선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 대한 ‘이메일 스캔들’ 수사와 관련해 “코미는 클린턴이 이길 것이라는 생각에 기초해 (불기소) 결정을 내린 것이고, 자리를 원했다. 역겨운 인간!”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코미가 자신의 언행을 둘러싼 의혹들은 전혀 회고록에서 언급하지 않았다면서 관련 의혹을 일일이 열거한 뒤 감옥에 갈 만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 “항상 끝이 나쁘고 망가진”, “똑똑하지 않은”, “믿을 수 없는 제임스 코미는 지금껏 역사상 최악의 FBI 국장으로 추락할 것”이라고 악담을 퍼부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