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감세에 투자자 미소…”올 주주환원 1조 200억달러 전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감세 덕에 올해 미국 기업들이 1조 2000억달러 가량을 주주들에게 환원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6일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이 지배하는 미 의회가 세금 인하 이후 미국 기업들의 투자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 것과 달리 기업들이 올해 바이백(자사주 매입)과 배당이 대폭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골드만삭스의 데이비드 코스틴 수석 미 증시 스트래지스트는 올해 미국 기업들이 투자와 연구개발(R&D)에 작년보다 11% 늘어난 1조여 달러를 투자하겠지만 바이백과 배당 형태의 주주환원이 21.6% 급증한 1조2천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코스틴 스트래지스트는 바이백이 지난 2월 초 시장을 불안에서 벗어나도록 하는 데 도움이 됐다며 추가적인 바이백이 S&P 500을 연말까지 10% 상승하게 할 것으로 내다봤다.

JP모건 체이스는 미국 기업들이 올해 8천억 달러(약 859조 원)의 바이백을 시행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작년 5천250억 달러보다 많이 늘어난 규모다.

JP모건은 또 올해 미국 기업의 주주 배당이 5천억 달러(537조 원)로 작년보다 10% 늘어나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JP모건 두브라브코 라코스-부자스 애널리스트는 “세제 개혁 관련 내용이 더 명확해진 점을 고려해 이번 어닝 시즌에 기록적인 바이백 발표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기업들이 최근 주식 매도세 후 바이백 프로그램을 보충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