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 없이 편히 쉬길” 눈물 속 치러진 세월호 4주기 영결식

-안산서 열려…7000여 명 참석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정부 합동 영결ㆍ추도식이 16일 오후 3시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 내 합동분향소 앞에서 열렸다. 7000여 명이 참여한 추도식에서 일부 유가족과 시민들은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추도식에는 세월호 유가족을 비롯해 이낙연 국무총리, 김상곤 교육부 장관, 김동연 기획재정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등 정부 인사들과 남경필 경기도지사,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여야 지도부들과 전국 곳곳에서 찾아온 시민 등 7000여 명(경찰 추산)이 참석했다.

행사는 세월호 참사 희생자 304명을 위한 묵념으로 시작됐으며 추모곡인 ‘잊지 않을게’가 흘러나오는 가운데 안산 전역에 추모 사이렌이 울려 퍼졌다.

16일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4ㆍ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ㆍ추도식’에서 유가족들이 헌화 및 분향을 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김영철 교육부 기획조정실장이 무대에 올라 세월호 참사 발생 시점부터 현재까지 4년 간의 경위를 보고하자 일부 참석자들은 흐르는 눈물을 손등으로 훔쳤다.

추도식에 불참한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유가족과 국민 앞에서 세월호의 완전한 진실규명을 다짐한다”는 메시지를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선체조사위와 세월호 특조위를 통해 진실을 끝까지 규명하고, 세월호를 바로 세우는 대로 아직 하지 못한 구역의 수색을 재개하겠다”며 “4ㆍ16 생명안전공원은 세월호의 아픔을 추모하는 그 이상의 상징성을 가진다. 안산시민과 국민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세계적인 명소로 만들어보겠다”고 약속했다.

이 총리는 추도식에서 조사를 낭독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는 대한민국의 치부를 적나라하게 드러냈다”라며 “문재인 정부는 세월호를 늘 기억하고, 참사의 진실을 완전히 규명하고, 교훈을 깊게 새기면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무대에 오른 전명선 4ㆍ16 세월호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추도사에서 “온 국민을 충격에 빠뜨린 세월호 침몰과 구조 단계에 대한 원인과 책임은 다시 규명돼야 한다”며 “오늘 합동 영결ㆍ추도식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들 딸들아, 지켜주지 못해 정말 미안하구나. 진상 규명과 안전사회 건설에대한 염원은 못난 부모들에게 맡기고 이제는 고통 없는 그곳에서 편히 쉬기를 바란다”라고 말하며 끝내 눈물을 보였다.

불교, 천주교, 원불교, 기독교 등 종교 단체들은 차례대로 종교 의식을 치르며 고인들의 넋을 위로했다. 안산시립합창단, 평화의나무 합창단, 이소선 합창단 등은 ‘잊지 않을게’를 불러 희생자들의 영면을 기원했다. 

그리고 제종길 안산시장의 ‘생명과 안전에 대한 다짐 글’ 낭독을 시작으로 추도와 다짐의 시간을 가졌다. 고(故) 남지현 양의 언니 서현 씨는 “아무것도 밝혀지지 않았지만, 이제 시작이야. 시작을 이렇게 많은 분과 함께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라며 “엄마 아빠 곁에 이렇게 많은 벗을 줘서 고마워. 나에게 사랑하는 세월호 형제 자매를 줘서 고마워”라고 편지를 전했다.

추도식이 진행되는 동안 일부 유가족은 자녀의 이름을 부르짖으며 울거나 영정이 모셔진 제단에서 오열했다. 이를 지켜보는 시민들도 눈물을 흘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