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오사카 총영사 추천했지만 청와대서 거절”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 김경수 의원은 16일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김모(필명 ‘드루킹’) 씨로부터 일본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청탁받아 청와대에 추천했지만 수용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과 기자간담회를 연달아 열고 김모 씨와 관련된 일련의 사건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 의원은 대선 이후 자신의 사무실을 찾은 김모 씨로부터 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대형 로펌에 재직하고 있는 일본 유명 대학 출신의 한 인사를 추천받았다. 이후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해당 인사를 추천했지만 청와대로부터 ‘오사카 총영사는 일반 영사와는 달라 정무적 경험, 외교 경험이 있는 분이 와야 하기에 어렵다’는 연락을 받았고 이를 김 씨에게 전달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앞서 김 의원과 김 씨는 몇 차례 만남이 있던 것으로 밝혀졌다. 김 의원에 따르면 김 씨는 김 의원이 국회의원에 당선된 지난 2016년 중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찾아 ‘문재인 대표를 다음 대선에서 지지하겠다’면서 강연을 요청했지만 김 의원의 일정상 강연은 어려워 파주 사무실 방문으로 대신했다.

김 의원은 파주에 있는 드루킹의 사무실(느릎나무 출판사 사무실)을 두 번 정도 방문했고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수차례 만났다고 설명했다.

오사카 총영사 자리가 불발되고 나서부터 김 씨의 태도가 변했다고 한다. 김 의원은 “그때부터는 마치 이 요구를 안 들어주면 자기들이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반 협박성으로 불만을 표시했다”며 “문재인 정부에 등을 돌리면 (어떻게 하는지) 보여줄 수 있다는 식의 발언을 해서 황당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500만원 후원 여부에 대해선 “확인 작업 중”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