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다시 국회 방문해 추경 협조 요청…고용부 등 관계장관들 동행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국회가 보름 넘도록 공전을 계속하고 있는 가운데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관계부처 장관들과 또다시 국회를 방문해 여야 지도자들을 만나 추가경저예산(추경)안의 조속한 국회 심의와 통과를 요청했다.

이날 김부겸 행안부 장관, 백운규 산업부 장관, 김영주 고용부 장관, 홍종학 중기부 장관이 동행했으며, 이들은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조배숙 민주평화당 당대표와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를 차례로 만났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헤럴드경제DB]

김 부총리는 지난 6일 정부의 추경 편성안을 국회에 제출한 이후 10여일이 지났음에도 심의 일정조차 정해지고 있지 못한 현 상황에 대해안타까움을 표하고, 국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특히 최근 2~3월 취업자 수 증가 규모가 10만명대로 둔화되고 청년층 고용이 악화되는 등 고용부진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청년일자리 문제 극복과 구조조정으로 인한 고용위기 지역 등을 긴급히 지원하기 위해 추경을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이번 추경안이 신속히 통과될 경우 일자리 어려움을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기재부는 전했다.

김 부총리는 이번 추경 예산안은 청년일자리 위기와 구조조정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등 민생과 직결되는 만큼, 다른 정치적 이슈와 분리해서 접근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청년과 지역이 제때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빠른 시일 내에 추경예산안을 심의ㆍ의결해달라고 호소했다.

/hj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